'실화탐사대' PD "고유정 전 남편, 아들 '잘생긴 천재'라 자랑하고 다녀"

정세희 기자입력 : 2019-06-13 05:39
유해진 PD는 12일 '심인보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밝혀
고유정(36)에게 살해된 전 남편 A씨(36)는 평소 주변사람들에게 아들이 "잘생긴 천재"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져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

'제주 전남편 살인 사건'을 취재한 MBC '실화탐사대' 유해진 PD는 12일 '심인보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A씨는 고유정에게 양육권을 넘겨줬지만, 양육비는 굉장히 성실하게 보내줬다"며 "주변에서 아이를 보여주지도 않는데 왜 그렇게 계속 양육비를 꼬박꼬박 보내주느냐'는 말이 나오면 A씨는 "지금 당장은 볼 수 없지만, 나중에 만나더라도 난 떳떳한 아버지가 되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주변에 아이를 키우는 동료들한테 항상 '그 또래 아이는 뭘 좋아하느냐'는 질문을 많이 했다"며 "자기 아들이 '천재인 것 같다' '잘생겼다'등 아들 칭찬도 많이 했다"고 밀했다. 유PD는 A씨가 면접교섭권 소송을 제기한 것도 아이를 자주 보고 싶어서였다.

하지만 A씨는 고유정이 재혼했다는 사실을 알게 되고 커다란 두려움에 휩싸였다. 그는 "고유정의 재혼 사실을 알게 된 강씨가 아들이 재혼 가정에서 천덕꾸러기 신세가 되지 않을지를 걱정해 재판부에 속행 신청을 했다. 재판부가 이를 받아들여 벌금 100만원을 선고하고 재판 출석 통지를 고유정 부모 거주지에도 보내고 나서야 고유정이 그동안 불참했던 재판에 참석하게 된다"고 말했다. 

유PD는 고유정의 주변인들은 "고유정은 인사성도 밝고 친절하고 잘 웃고 그런 사람으로 이해하고 있다"고 말했다. 고유정 친동생도 "누나는 착하고 배려심 있는 사람"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한편, 제주 동부경찰서는 12일 오전 고유정을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구속 송치했다.
 

[사진=연합뉴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