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제원 페북서 황교안·나경원에 공개일침, "우국 충정 일까, 총선 전초전일까?"

안효건 인턴기자입력 : 2019-06-12 16:09

[연합뉴스]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이 12일 페이스북을 통해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의 리더쉽을 공개 비판해 눈길을 끌고 있다.

장 의원은 '내부 총질'이라는 비판을 받을 각오가 돼 있다고 말한 뒤, "단 하루를 정치하더라도 너무도 뚜렷한 민심 앞에 눈을 감고 외면하는 것은 비겁한 침묵"이라고 말했다. 최근 1500명 이상의 지역민들을 만났다는 그는 "그 놈이나 이 놈이나 다 똑같다"는 지역민 반응을 소개하며 "싸울 때 싸우더라도 할 일은 하라는 게 민심"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런 국민의 질타에도) 자유한국당엔 소위 투톱정치밖에 보이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어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를 겨냥해 "제왕적 대통령제를 비판하면서 정작 우리는 제왕적 당 대표제·제왕적 원내대표제를 운영하고 있다"고 일갈했다.

그는 "정치의 중심인 국회는 올스톱 시켜 놓고, 당 지도부는 온통 이미지 정치에만 골몰하고 있다"면서 "국회의원들 페이스 북엔 온통 지역구에서 구민들과 악수하는 사진만 넘쳐난다"고 한탄했다. 장 의원은 이런 상황에도 당내 비판이 활발하게 이루어지지 않는 현실을 '침묵의 카르텔'이라 규정한 뒤, "도대체 누굴 위한 정치이고, 누굴 위한 당 입니까?'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국당이 국민에 더 선명한 메세지를 던질 것을 촉구한 그는 "국민들의 '정치수준'이 얼마나 높아졌는지 선거결과가 나온 후에야 깨닫는다면 그 때는 후회해도 너무 늦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장 의원의 이같은 발언은 총선을 채 1년도 남겨두지 않은 시점에서 공천룰을 논의하는 신(新)정치혁신특별위원회가 '현역 의원 대폭 물갈이'를 예고한 가운데 이루어진 것이라, 지도부에 존재감을 과시한 것이 아니냐는 예측이 제기된다. 친박계 홍문종 의원도 당내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책임론, 20대 총선 공천 실패 책임론 등이 거론되자 "이제 조금 있으면 한국당의 기천명 평당원들이 여러분과 함께 태극기를 흔들기 위해 탈당 선언을 할 것"이라고 해 대한애국당 입당을 시사하기도 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