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에 6만평 규모 'CJ ENM 콘텐츠월드' 조성된다

이소라 기자입력 : 2019-06-12 16:30
CJ ENM-파주시, 콘텐츠 제작 스튜디오 및 전시·체험 가능한 복합시설 공간 구축 연간 120만명 이상 관광객 유치 기대...고융창출효과 향후 10년간 2만여명 전망
파주 통일동산지구에 방송 콘텐츠 제작 및 전시·체험 가능한 복합시설 공간 'CJ ENM 콘텐츠 월드'가 조성된다. 
 
CJ ENM은 12일 파주시와 'CJ ENM 콘텐츠 월드'(가칭) 조성을 위한 상생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파주시청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허민회 CJ ENM 대표이사와 최종환 파주시장이 참석했다. 양측은 2023년 하반기 완공을 목표로 약 6.4만평 규모의 대단위 스튜디오와 체험시설을 조성하는데 협력하기로 했다.
 
CJ ENM 콘텐츠 월드에는 10여개의 스튜디오, 오픈 세트, 특수 촬영 시설과 일반인 대상 전시·체험시설이 결합된 원스톱 복합 제작 시설이 들어선다. 공간은 △대단위 스튜디오, 야외 오픈세트 등 제작시설 △시가효과 VFX(Visual Effects), 특수분장 SFX(Special Effects) 등이 가능한 특수 촬영 스튜디오 △경찰서, 병원 등 상설세트 등으로 각각 구성된다.

CJ ENM은 일부 공간을 중소 외주 제작사에 사무실로 제공해, 콘텐츠 업계와 상생하는 선순환 구조를 만든다는 계획이다.

CJ ENM과 파주시는 콘텐츠 월드를 통해 연간 120만명의 국내외 관광객 유치에 나선다는 목표다. 양측은 콘텐츠 월드가 조성되면 고용창출효과가 향후 10년 간 2만1000여명, 생산유발효과는 2조2000억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드라마 '미스터 션샤인'의 경우 주요 촬영지인 충남 논산 '선샤인랜드'에 매월 수 만명의 관람객이 방문하며 방송 스튜디오의 파급 효과를 입증한 바 있다.
 
최종환 파주시장은 "우리 시는 수도권과의 우수한 접근성과 자연환경까지 두루 갖춰 방송 콘텐츠 제작뿐 아니라 국내외 관광객 유치에도 최적인 장소로 무한한 잠재력이 있다"며 “CJ ENM 콘텐츠 월드 유치에 따라 파주시가 명실상부한 한류 콘텐츠 산업의 중심지로 도약할 것"이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허민회 CJ ENM 대표이사는 “파주와 함께 한류 콘텐츠의 글로벌 위상을 높이고 지역사회와의 상생 발전에 기여하겠다”며 “안정적인 인프라로 초격차 제작역량을 확보해 차별화된 콘텐츠로 글로벌 시장에서 경쟁력을 높일 것”이라고 포부를 전했다.

 

파주시에 조성되는 'CJ ENM 콘텐츠 월드' 조감도.[사진=CJ ENM]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