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20 월드컵] 정정용호 새 역사…한국, 에콰도르 꺾고 사상 첫 결승행

서민교 기자입력 : 2019-06-12 05:32
이강인 환상 패스, 최준 완벽한 마무리 남자축구 FIFA 주관 대회 첫 결승 진출 16일 새벽 우크라이나와 우승컵 놓고 격돌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20세 이하(U-20) 축구대표팀이 2019 폴란드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에서 사상 첫 결승 진출의 새 역사를 썼다. 모든 연령대를 통틀어 한국 남자 축구 사상 첫 FIFA 주관 대회 결승행이다.
 

[사상 첫 결승행 새 역사를 일군 선제 결승골 이후 환호하는 최준. 사진=연합뉴스 제공]


한국 U-20 대표팀은 12일(한국시간) 폴란드 루블린의 루블린 경기장에서 열린 에콰도르와 대회 준결승에서 전반 39분 이강인(발렌시아)의 절묘한 프리킥 패스를 받은 최준(연세대)이 강력한 오른발 슈팅으로 결승골을 터뜨려 1-0으로 이겼다.

한국의 어린 태극전사들은 16일 오전 1시 우치의 우치 경기장에서 이탈리아를 꺾고 결승에 선착한 우크라이나를 상대로 사상 첫 우승에 도전한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