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화문갤러리] 한국, 세네갈 꺾고 36년 만에 '4강 신화' 다시 썼다.

김세구 기자입력 : 2019-06-09 10:40


연장 전반 조영욱(오른쪽)이 역전골을 성공시킨 뒤 오세훈과 함께 기뻐하며 포효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태극전사들이 승부차기 끝에 세네갈을 꺾고 36년 만에 4강진출 신화를 다시 썼다.
 

승부차기 접전 끝에 4강 진출을 확정한 U-20 대표팀 선수들이 그라운드에 앉아 태극기를 들고 기뻐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연장 전반 조영욱이 역전골을 넣은 뒤 포효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대표팀은 9일(한국시간) 새벽 3시 30분 폴란드 비엘스코-비아와 경기장에서 열린 2019 FIFA 월드컵 세네갈과의 8강전에서 승부차기까지 혈전 끝에 4강 진출을 확정했다.
 

후반 한국 이강인이 비디오 판독(VAR)로 얻어낸 패널티킥을 골로 연결하고 있다.   [연합뉴스]

 

승부차기 접전 끝에 4강 진출을 확정한 U-20 대표팀 이강인이 유니폼을 거꾸로 입은 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은 대표팀 막내 이강인(발렌시아)의 활약에 힘입어 아프리카의 강호 세네갈을 상대로 승부차기 승리로 극적인 역전 드라마를 연출했다.
 

승부차기 접전 끝에 4강 진출을 확정한 U-20 대표팀 정정용 감독이 두 팔을 들고 주먹을 쥐며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승부차기 접전 끝에 4강 진출을 확정한 U-20 대표팀 이강인이 기쁨을 만끽하며 정정용 감독과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연합뉴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U-20 대표팀은 9일(이하 한국시간) 폴란드 비엘스코-비아와 경기장에서 열린 U-20 월드컵 8강에서 1골 2도움을 올린 이강인, 조영욱(서울) 등의 활약을 앞세워 연장 접전 3-3 무승부 후 승부차기에서 3-2로 이겼다.
 

승부차기 접전 끝에 4강 진출을 확정한 U-20 대표팀 이강인 등 선수들이 포옹하며 4강 진출의 기쁨을 만끽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로써 한국은 U-20 월드컵의 전신인 1983년 세계청소년선수권대회에서 4강에 오른 이후 무려 36년 만이자 역대 두 번째로 4강 신화를 재현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