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 남태현, 장재인 폭로 인정? "내 잘못, 사실 아닌 부분도"

전기연 기자입력 : 2019-06-08 00:00
더사우스 멤버 남태현이 연인이었던 장재인의 폭로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7일 남태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 당사자인 장재인씨와 메신저 당사자분께 깊은 사죄를 드린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저의 명백한 잘못이 존재하지만 사실이 아닌 부분까지도 확인 없이 게재되고 있는 부분에 안타까움을 느낀다"면서 곧 자필 사과문과 해명을 하겠다고 전했다. 

장재인 남태현은 tvN '작업실'을 통해 만나 연인으로 발전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화제를 모았었다. 

하지만 공개 47일 만에 장재인은 인스타그램을 통해 남태현의 양다리를 폭로해 논란이 일었다.

장재인은 한 여성이 남태현과 나눈 카카오톡 대화를 캡처해 공개했다. 사진 속에서 여성은 '헤어졌다고 거짓말하고 사람 갖고 노는 건 좀 아니지 않니? 그분은 무슨 죄고 나는 무슨 죄냐'며 따지자, 남태현은 '장재인과 애매한 관계'라고 답했다. 

이를 두고 장재인은 "알아가는 사이에 멋대로 공개연애라고 인정해 내 회사 분들, 내 상황 곤란하게 만들고 이렇게 살려면 공개를 하지 말아야지"라며 남태현은 공개 비난했다. 

이윽고 해당 글은 삭제됐으나 내용은 빠르게 퍼졌고, 남태현에 대한 비난 여론이 거세지기 시작했다. 결국 '작업실' 측은 두 사람의 부분을 최대한 편집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고, 남태현이 주인공으로 출연하는 뮤지컬 '메피스토' 측은 하차를 결정했다. 
 

[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남태현 입장 글 전문] 

먼저 물의를 일으켜 죄송합니다.

당사자인 장재인씨와 메신저 당사자 분께 깊은 사죄를 드립니다.

저의 명백한 잘못이 존재하지만 지금 여론이 조금은 사실이 아닌 부분까지도 확인 없이 게재되고 있는 부분에 안타까움을 느낍니다.

정리중이니 최대한 빨리 자필 사과문과, 해명 하도록 하겠습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