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뱀장어 인공 종자 생산 나선다···국내 최초

(부산) 박동욱 기자입력 : 2019-06-07 08:03
수산자원연구소, 해수부 공모 '뱀장어 수정란 생산·보급' 용역 최종 선정

뱀장어 유생(렙토세팔루스)[사진=부산시 제공]

부산시 수산자원연구소는 해양수산부 국립수산과학원에서 공모한 '환경인자 제어를 통한 뱀장어 수정란 생산·보급' 용역에 최종 선정됐다고 7일 밝혔다.

수산자원연구소는 그동안 실뱀장어를 안정적으로 확보하기 위해 지난 2013년부터 자연산 뱀장어를 인공수정해 국내에서 두 번째로 '렙토세팔루스'라는 뱀장어 유생을 부화, 이를 통해 뱀장어 수정란 대량 생산에 기여해왔다.

6월부터는 관련 전문가 자문과 오랜 연구경험을 토대로 국내 최초 뱀장어 인공 종자 생산을 위한 본격적인 연구개발에 들어갈 예정이다.

수산자원연구소는 이번 공모 선정으로 8000만원의 사업비 확보했다. 연구소는 앞으로 뱀장어의 성숙과 산란에 미치는 최적의 염분 조건을 규명하고, 산란 유도 방법의 다양화를 통해 우량 수정란을 안정적으로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수산자원연구소 관계자는 “앞으로도 외부 연구사업 공모에 적극 참여해 사업비를 확보할 예정”이라며 “다양한 수산종자 생산과 고부가가치의 지역 특화 품종 개발로 수산자원 조성과 어업인의 소득 증대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