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미용성형산업협회, 옌타이시와 손잡고 중국시장 잡는다 [중국 옌타이를 알다(384)]

최고봉 기자입력 : 2019-06-06 07:30
한국미용성형산업협회, 한중인큐베이팅센터 설립 예정 타오바오 유통전 등 본격 중국사업 추진

한국미용성형산업협회 김무전 대표(왼쪽 첫번째), 한필주 대표(오른쪽 두번째), 김병복 대표(오른쪽 첫번째)[사진=한국미용성형산업협회 제공]

한국미용성형산업협회(공동대표 김무전,한필주,김병복)가 중국 시장 확보를 위한 광폭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협회는 지난달 30일 중국 옌타이시 크라운호텔에서 옌타이시와 업무협의서를 체결하고 한중 뷰티산업을 비롯한 서비스산업 발전을 위해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하기로 했다.

협회는 옌타이시에서 제공받은 사무실 공간을 확장해 한중인큐베이팅센터를 설립, 중국 시장 진출을 준비하는 회원사 및 한국업체들에게 사무공간과 제품전시공간을 제공할 방침이다.

또 옌타이시 및 산동성전자상거래협회 등의 정부, 기관들과 함께 타오바오 유통전 등 다양한 행사를 추진하며 공격적으로 중국 시장 개척 방안을 펼쳐나갈 계획이다.

한필주 대표는 “중국 왕홍의 온라인과 오프라인 유통망을 하나로 융합한 프로젝트를 준비하고 있다”며 “이제 시동을 걸고 본격적으로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