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복지진흥원·청소년상담복지개발원 업무협약

(대전)김환일 기자입력 : 2019-05-30 17:09
산림치유로 청소년 스마트폰 중독 예방
 

‘인터넷·스마트폰 과 의존 청소년 대상 산림복지서비스 지원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사진=산림복지진흥원 제공]

한국산림복지진흥원(이하 진흥원)은 30일 대전 서구 둔산동 본원 대회의실에서 한국청소년상담복지개발원과 ‘인터넷·스마트폰 과 의존 청소년 대상 산림복지서비스 지원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정부 100대 국정과제(53번)인 ‘아동·청소년의 안전하고 건강한 성장 지원’을 위해 스마트폰 인터넷 중독 등 위기 청소년과 가족을 대상으로 산림의 치유인자를 활용한 산림복지서비스를 제공, 자아 존중감 향상과 심신안정을 도모하고자 마련됐다.

내용은 스마트폰 중독 등 위기 청소년 및 가족대상 산림치유 프로그램 개발·운영을 비롯해 청소년상담복지센터 운영사업 관련 산림치유 캠프운영, 청소년 대안활동과 관련한 산림치유프로그램 공동연구 등이다.

이에 따라 양 기관은 해마다 증가하는 청소년의 인터넷․스마트폰 과의존을 예방하고, 학교 밖 청소년의 학업 및 사회진입을 도와 건강한 사회구성원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에 나선다.

이를 위해 진흥원은 소속기관인 국립산림치유원, 국립숲체원(횡성·칠곡·장성·청도) 등에서 주변의 우수한 산림치유인자를 활용한 산림치유프로그램을 개발·운영할 예정이다.

윤영균 원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청소년들이 스마트폰을 벗어나 숲에서 심신안정을 도모할 수 있길 바란다”면서 “앞으로도 우리나라의 미래를 책임질 청소년들의 건강한 성장을 위해 양질의 산림복지프로그램을 개발할 것”이라고 말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글로벌 여성리더십 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