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한미정상 통화유출' 강경화 경질론에 "일단 문제 수습 우선"

박경은 기자입력 : 2019-05-29 16:09
"어디까지 책임질지는 추후 문제…정확한 파악·수습 급선무"

청와대 핵심 관계자가 29일 일각에서 한미정상 통화 내용을 유출한 외교관 징계 이외에 강경화 외교부 장관 등에 대한 경질론이 제기되는 것과 관련, "일단은 문제를 정확히 파악하고 수습하는 게 급선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강 장관 책임론에 대해 ​"어디까지 책임져야 하는지는 추후의 문제"라며 선을 그었다.

이 관계자는 "일단 외교부 징계위에서 해당 외교관에 대해 어느 정도로 징계가 결정될지 아직 결론 나지 않았다"면서 "그게 결정되면 추후에 궁리해야 할 사항이지 지금부터 그것을 다 상정하고 결정할 시기는 아닌 거 같다"고 설명했다.

이어 '강 장관은 물론 조윤제 주미대사에 대해서도 아무런 조치가 없다'는 지적에 대해서 "그 부분에 대해선 현재로서는 드릴 말씀이 없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 영상회의실에서 열린 을지태극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왼쪽은 강경화 외교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아주경제 고용·노동 포럼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