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아베 스모 관람 후 롯폰기 선술집서 '무역·군사' 담화

노경조 기자입력 : 2019-05-26 21:36
낮에 골프 회동도…트럼프, 도효 위 슬리퍼 착용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26일 오후 도쿄 료고쿠(兩國) 국기관을 방문해 프로 스모 선수들의 경기를 관전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6일 일본 도쿄에서 프로 스모(相撲·일본 씨름) 선수들의 경기를 30여분간 관전했다. 료고쿠(兩國) 국기관에서 열린 오즈모(大相撲) 나쓰바쇼(夏場所) 마지막 날 경기였다.

이날 관전에는 트럼프 대통령 부인 멜라니아 여사와 아베 총리 부인 아키에(昭惠) 여사도 함께 했다. 현직 미국 대통령이 오즈모를 관전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들 일행이 국기관에 나타나기 전 바닥에는 붉은 카펫이 깔렸다.

개조한 의자 용도의 쇼파도 놓였다. 스모 씨름판(도효·土俵)에 가까운 정면의 '마스세키'(升席)에는 '양반다리'로 앉는 것이 일반적이지만, 이에 익숙하지 않은 트럼프 대통령 부부 등을 배려한 조치다.

트럼프 대통령은 등장 후 앞뒤를 돌아보며 손을 흔들거나 박수를 쳤고, 경기 진행 중에는 아베 총리와 말을 주고받으며 관전하는 모습이 NHK 생중계 화면에 비쳤다. 경기 설명은 일본스모협회 이사장이 맡았다.

경기 종료 후 트럼프 대통령은 잠시 퇴장했다가 현장에 다시 모습을 드러냈다. 그는 통로에 서서 도효를 바라봤으며 일본 국가인 기미가요(君が代) 제창이 끝나자 손뼉을 쳤다고 NHK는 전했다. 나쓰바쇼 우승자에게 높이 137cm, 무게 30㎏의 '트럼프배(杯)'를 직접 수여하기도 했다. 외국 정상이 도효에 올라가 우승 선수를 시상한 것 또한 처음 있는 일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도효에 올라 "미국 대통령배(杯)를 수여한다"며 "레이와(令和·일본의 새 연호) 원년(元年·첫해) 5월 26일"이라고 언급한 뒤 경기 관계자의 도움을 받아 전달하고 선수와 악수했다. 이때 그는 도효가 스모계에서 신성시되는 장소라는 점을 고려해 구두가 아닌 검은 슬리퍼를 신은 모습이었다.

이후 트럼프 대통령은 도쿄의 번화가 롯폰기(六本木)에 있는 일본식 선술집으로 자리를 옮겼다. 그는 "무역과 군사, 그밖에 여러가지를 이야기했다"며 "매우 결실이 있는 날이었다. 내일도 같은 날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이날 스모 관전에 대해 "정말 즐거웠다"며 "볼 가치가 있는 것이었다. 스모를 보고 싶었다. 멋있다"고 덧붙였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