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 "盧 추도식 잘 진행된 듯…마음 놓여"

김도형 기자입력 : 2019-05-23 17:42
"노무현에게서 슬픔이나 안타까움보다 용기나 확신 얻도록 노력"
유시민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23일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10주기 추도식과 관련, "제가 못 가서 행사가 잘 진행돼야 할텐데 그런 걱정을 하고 있다. 행사 생중계를 얼핏 본 걸로는 다 잘 진행된 것 같다. 마음이 좀 놓인다"고 했다.

모친상으로 이날 열린 추도식에 불참한 유 이사장은 이날 경기 고양 일산병원 장례식장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렇게 밝히면서 "재단에서는 10주기를 맞아서 슬픔이나 안타까움을 갖고 노 전 대통령을 회고하기보다는 노무현한테서 용기나 확신을 얻을 수 있도록 노력하자는 입장에서 행사를 준비했다"고 밝혔다.

유 이사장은 "그런 취지가 시민들에게 어느 정도는 잘 전달되지 않았나, 그런 생각에서 좋다"며 "사람도 많이 오고,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도 와서 추도사를 해주시고…"라고 했다.

유 이사장은 추도 일정에 대해선 "봉하마을 상황을 좀 보겠다. 제가 혼자 갔다 오는 거라 크게 중요한 문제는 아닌 것 같다"며 "저는 자주 가니깐, 늘 다니는 것처럼 다녀와야겠다"고 했다.

이날 빈소에는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과 이효성 방송통신위원장 등이 조문했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22일 경기도 고양시 일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모친 빈소에 들어서다 보도진 질문을 받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