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신임 차관에 서호…현장감 갖춘 대북전문가

한지연 기자입력 : 2019-05-23 19:00

[사진=서호 신임차관. 연합뉴스 제공.]



통일부 신임 차관에 임명된 서호(59) 청와대 통일정책비서관은 다양한 남북 교류 현장경험을 갖춘 인물로 평가된다. 천해성 전 통일부 차관에 이어 문재인 정부의 대북정책을 구현할 적임자로 꼽힌다.

신임 서 차관은 이세기 전 통일원 장관의 비서관으로 통일부에 들어왔다. 행정고시 출신은 아니지만 남북관계 분야에 대한 전문성을 바탕으로 남북회담본부 회담기획부장, 교류협력국장, 남북협력지구지원단장 등 통일부 중요 직책을 거쳤다.

그는 2013년 박근혜 정부 당시 개성공단 관리·운영 문제를 담당하는 남북협력지구지원단장을 지냈다. 개성공단 가동중단 사태 해결을 위해 남북간 실무회담 수석대표로 나서기도 했던 서 차관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돌연 인사 교체로 한 차례 풍파도 겪었다.

이후 서 신임 차관은 남북출입사무소장, 통일준비위원회 사무국장 등을 지낸 뒤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인 2017년 기획조정실장을 맡았다. 이후 지난해 9월에는 청와대 국가안보실 통일정책비서관으로 자리를 옮겼다.

그는 평양 남북정상회담 당시 남측 선발대 단장으로서 보도·의전 등 관련 사항을 총괄하기도 했다. 통일부 안에서는 현장 경험을 풍부하게 갖춘 남북관계 전문가라는 기대감이 나온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