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재훈 현대상선 사장 "강력한 환경규제, 한국 해운재건 기회될 것"

신수정 기자입력 : 2019-05-23 14:33
배재훈 현대상선 사장은 23일 "새로운 도전과 환경의 변화는 우리에게는 위기이기도 하지만, 대한민국 해운재건의 절호의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배 사장은 이날 오전 부산 영도구 태종대에서 진행된 '안전운항 결의대회'에서 특강을 통해 "2020년 강력한 환경규제의 시행과 초대형선 도입을 앞두고 있는 상황에서 안전운행에 더욱 꼼꼼하고 치밀하게 힘써주길 바란다"며 이같이 밝혔다.

배 사장이 주재한 이날 결의대회에는 부산지역에서 근무하는 해상직원 150여명이 참석했다. 배 사장은 이들과 태종대 일대를 트레킹 한 후, 최고경영자(CEO) 특강을 진행하는 등 소통의 시간을 갖기도 했다.

그는 특강을 통해 "우리의 비전은 이익을 내며 지속 성장하고 국가와 사회에 기여하는 기업이 되는 것"이라면서 "고객감동, 주주 등 이해관계자의 만족, 종업원의 행복을 통해 이를 달성하고자 한다"고 전했다.

이어 바 사장은 "이를 위해선 적극적 커뮤니케이션, 경쟁사와 차별화된 서비스, 철저한 낭비요소 제거를 통한 조속한 손익개선 실현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배재훈 현대상선 사장이 해상직원 150여명과 함께 ‘안전운항 결의대회’에서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사진=현대상선 제공.]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