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제일제당, 베인캐피탈로부터 3800억 투자 유치

이서우 기자입력 : 2019-05-23 11:25
국내 대기업이 재무적 투자자와 M&A 협업하는 첫 사례 글로벌 식품사업 성장성과 투자가치 인정받아···재무 부담도 경감

[사진=CJ제일제당 ]




CJ제일제당이 식품사업 성장성을 인정받아 글로벌 대형 투자사로부터 투자를 유치했다.

CJ제일제당은 재무적 투자자(FI) 베인캐피탈(Bain Capital)로부터 해외 자회사인 CJ 푸드 아메리카(CJ Foods America Corp.) 지분 27%에 해당하는 3억2000만 달러(약 3800억원)의 투자를 유치한다고 23일 밝혔다.

CJ 푸드 아메리카는 CJ제일제당의 100% 자회사로, 슈완스컴퍼니 지분 70%를 보유하고 있다.

이번 투자 유치는 국내 대기업이 경영권은 안정적으로 확보하면서 글로벌 사모펀드와 공동 투자 형식으로 협업해 해외 기업을 인수한 첫 사례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현지 경영진이나 사업환경에 대한 변화는 없다.

베인캐피탈은 1984년 미국 보스턴에서 설립됐다. 120조원 이상의 운용 자산을 보유하고 1000여 건 이상 투자를 집행한 세계적인 사모펀드다.

글로벌 투자사로부터 크로스오버(국경 간) 인수합병(M&A) 및 글로벌 식품사업의 미래 성장성을 인정받았다는 점을 높게 평가하는 분위기라고 CJ제일제당은 설명했다.

CJ제일제당은 이번 투자 유치를 슈완스컴퍼니를 비롯한 글로벌 식품사업 경쟁력 강화의 계기로 삼을 계획이다. 아울러 초대형 M&A 이후 안고 있던 재무적 부담도 일정 부분 덜게 됐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베인캐피탈과의 협업을 통해 글로벌 식품사업의 가치와 경쟁력 향상뿐 아니라 재무 부담도 덜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식품 산업에서의 초격차 역량을 토대로 글로벌 영토 확장 통해 ‘월드베스트 CJ’를 반드시 달성하겠다”고 말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