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용산 백지화' 여성사박물관 서울 광화문에 짓는다

박경은 기자입력 : 2019-05-23 06:00
3.1운동 및 임정 수립 100주년 기념...시민 모금 등 추진협의회 발족 2016년 용산공원 내 설립 추진...용산 미군기지 반환으로 좌초

여성가족부가 3·1운동 및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해 서울시 내에 여성사박물관을 짓는다. 가장 유력한 곳으로는 종로구 광화문이 꼽힌다. 여가부는 여성사박물관을 통해 항일·산업화·민주화 과정에서 활약했던 여성독립운동가를 조명한다는 방침이다.

22일 서울시 관계자 등에 따르면 진선미 여가부 장관은 내달 초께 박원순 서울시장과 여성사박물관 부지와 관련해 면담을 진행한다. 진 장관과 박 시장은 종로구 돈의문 또는 인근 초등학교 근처 부지 및 건물을 여가부가 무상임대해 여성사박물관을 개관하는 방안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 [사진=여성가족부]


여가부는 현재 오는 8월 15일까지 경기도 고양시 국립여성사전시관에서 특별기획전 '여성독립운동가, 미래를 여는 100년의 기억'을 진행하고 있다. 이를 확대·발전시켜 박물관을 꾸밀 계획이다.

여가부는 여성사박물관 건립을 위한 시민 모금 추진협의회도 발족한다. 건립 비용을 100% 국가 예산으로 지원하기 어려워 모금 등을 진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여가부는 또한 여성독립운동가 후손들에게 박물관 개관 후 전시할 기록과 정보, 유물 등을 기증해 달라고 요청했다.

여가부 관계자는 지난 21일 중구 한국의 집에서 열린 '여성독립운동가 후손들과의 오찬 간담회'에서 12명의 참석자에게 여성사박물관 설립 계획을 소개하며 "박물관이 세워질 때까지 기록, 정보, 유물 등을 잘 보관해 달라"고 당부했다.

여가부는 2012년 불거진 여성계의 요구에 따라 2014년부터 여성사박물관 건립을 본격 추진해왔다. 관련 법 '양성평등기본법 제50조'에 여성사박물관의 설립·운영에 관한 규정을 담는 등 정부 차원에서 여성사박물관 건립을 추진할 수 있도록 법적 토대를 마련한 것이 대표적이다.

이후 여가부는 2016년 정부가 발표한 '용산공원 조성 계획'으로 박물관 설립을 확정 짓기도 했다. 당시 정부는 부처별 응모를 통해 용산공원 내 기존 건물을 활용하거나 신축해 경찰박물관(경찰청), 어린이아트센터(문화체육관광부) 등을 짓기로 했고, 여가부 역시 여성사박물관을 짓기로 했다.

그러나 같은 해 국토교통부가 용산 미군기지 반환 문제로 용산공원 조성 계획을 전면 재검토하겠다고 밝히며 이 같은 계획은 전면 백지화된 바 있다.

또 다른 여가부 관계자는 "용산 미군기지 이전 후 반환하는 문제가 언제 해결될지 시점을 특정할 수 없어 서울시 내 다른 장소를 알아보고 있다"며 "부지가 확보되는 대로 가급적 빨리 박물관을 꾸릴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