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억5000만 달러 외국인 투자 발굴"…산업부, 외투 정책협의회 개최

노승길 기자입력 : 2019-05-22 11:15
지자체와 함께 외국인투자유치 프로젝트 집중 점검
산업통상자원부는 22일 서울 강남구 라마다서울호텔에서 17개 광역시·도 및 7개 경제자유구역청과 '2019년도 제2회 외국인투자 정책협의회'를 열었다.

협의회는 외국인투자와 외투기업 유치 현황을 점검하고 애로사항을 해결하기 위해 지난 2012년부터 분기별로 열리는 회의다.

이날 회의는 각 기관이 추진 중인 2019년 투자유치 프로젝트를 점검하고 유치과정에서 발생하는 지원 애로사항을 발굴하며 하반기 국가IR 계획과 프로젝트 상품화, 외투기업인의 날 등 더 많은 투자유치 지원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산업부와 지자체는 회의를 통해 총 29건, 18억5000만 달러(약 2조2000억원)의 신규 프로젝트를 발굴했다.

충청남도는 반도체, 산업용 가스 등 6개 프로젝트에서 2억2000만 달러, 전라남도는 바이오, 관광·레저 등 5개 프로젝트에서 2억 달러, 울산시는 화학물질, 에너지 등 4개 프로젝트에서 1억 달러의 투자를 유치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산업부와 지자체는 이들 프로젝트의 조기 투자를 현실화하기 위해 현금지원과 입지지원 등 정부·지자체 차원의 인센티브를 적극적으로 활용하기로 했다.

산업부는 4년간 이어져 온 외국인투자 상승 기조를 올해도 유지하기 위해 총력 대응할 것을 주문하면서 지자체 간 특정 지역·기업 중복 방문을 방지하고 투자유치 홍보 효과를 높이기 위해 정부·지자체 또는 지자체 간 합동 설명회를 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산업부는 지자체·유관기관과 함께 '5년 연속 외국인 직접투자 200억 달러 이상 달성'을 위해 해외 투자 유치설명회, 외투 카라반(지역 소재 외투기업을 대상으로 투자과정의 애로를 해소하고 증액투자를 유도하는 지역순회 투자유치 활동), 분기 외투기업인의 날, 외투기업·전문가 간담회 등을 꾸준히 추진할 계획이다.

[사진 = 아주경제DB]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