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文대통령 5·18 당시 사법시험 올인…한국정치 이분법 벗어나야"

박성준 기자입력 : 2019-05-21 17:28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이 5·18 민주화운동 당시 사법시험에 올인하지 않았느냐고 말하며 한국정치가 이분법에 벗어날 것을 기대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한국 정치판이 이제 그만 흑백 이분법에서 벗어나는 미래 정치가 됐으면 좋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는 문 대통령이 지난 18일 제39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사를 통해 '독재자의 후예' 등을 언급하며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들을 비난한 것을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홍 전 대표는 "제주 4·3 사건과도, 5·18 광주 민주화운동과도 자유롭고 싶다"며 "해난 사고에 불과한 세월호 사건에서도, 나와 아무런 해당 사항 없는 독재의 멍에에서도 자유롭고 싶다"고 말했다.

또 그는 "내가 관여하지 않은 박근혜 탄핵 문제에도, 탄핵팔이들의 이유 없는 음해로부터도 자유롭고 싶다"며 "좌파의 뻔뻔함을 넘고 우파의 비겁함을 넘어 바람처럼 자유로워지고 싶다"고 했다.
 

[유대길 기자 dbeorlf@]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