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치거나 없애거나...​​가전업계, 실외기 줄이기 나섰다

임애신 기자입력 : 2019-05-21 18:00
아직 5월이지만 기온이 30도를 넘나 들며 에어컨 수요가 급증했다. 최근엔 거실·침실·자녀방 등 각 방마다 벽걸이 에어컨을 설치하는 일이 많아지면서 가전업계가 실외기 줄이기에 나섰다.

21일 업계에 따르면 최근 실외기 하나에 여러대의 에어컨을 연결하거나 아예 실외기를 없앤 에어컨이출시되고 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실외기 한 대로 스탠드형 에어컨 한 대와 벽걸이형 에어컨 두 대까지 총 3대의 에어컨을 동시에 연결할 수 있는 무풍에어컨 패키지를 선보였다. 아파트에는 실외기를 설치할 수 있는 공간이 한정돼 여러대의 에어컨을 가동하기 어렵다는 점을 감안, 이 같은 해결책을 내놨다.

기존에는 벽걸이형 에어컨 두 대를 설치할 경우 총 두 대의 실외기를 추가로 설치해야 했지만 이 제품은 실외기 한 대로 벽걸이형 두 대를 연결할 수 있다. 기술 발달로 실외기의 효율이 좋아짐에 따라 가능해졌다.

파세코는 아예 실외기가 필요 없는 에어컨을 출시했다. 파세코의 '창문형 에어컨'은 실외기 일체형 에어컨으로 이름처럼 창문에 거치할 수 있다. 에어컨 냉기가 잘 전달되지 않는 사각지대에 사용하기 적합하다.
 

파세코의 창문형 에어컨 [사진=파세코 제공]

벽걸이 에어컨을 설치할 때처럼 벽을 뚫고 배관을 연결하는 작업이 필요 없어 집주인의 눈치를 보지 않아도 된다. 사용자 스스로 설치가 가능하기 때문에 에어컨 설치를 위해 설치기사를 기다리지 않아도 되고, 별도의 설치비도 들지 않는다.

업계 관계자는 "학교나 관공서, 병원, 상가 등과 같이 사람이 많아 냉방용량이 많이 필요한 경우 실외기 한 대에 다양한 실내기를 여러 대 연결한 시스템에어컨이 주로 설치됐는데 최근에는 가정으로도 확대되는 추세"라고 말했다.

이처럼 가전업체들이 실외기 줄이기에 주력하는 것은 에어컨 고장 원인 대부분이 실외기에서 비롯되기 때문이다.

실외기는 에어컨이 작동할 때 생기는 뜨거운 바람을 실외로 빼내는 기능을 한다. 실외기 인근에 먼지가 쌓이거나 통풍이 원활하지 않으면 냉방 능력이 떨어지고 고장이나 화재로 이어질 수 있다. 때문에 실외기 관리가 필수인데, 대부분의 가정에서 크게 신경쓰지 않는 게 현실이다.

최근 인테리어적인 요소가 부각되는 것도 한 요인이다. 주택이나 아파트에는 실외기는 흉물스러운 존재로 여겨진다. 실외기를 가릴 수 있도록 공사해주는 업체가 따로 있을 정도다.

삼성전자서비스센터 한 관계자는 "에어컨을 본격적으로 가동하기 전에 실외기 주변의 먼지나 쓰레기 등의 이물질을 청소하고, 주변에 불에 쉽게 탈 수 있는 물질을 두지 않는게 좋다"며 "에어컨을 사용하지 않는 계절에는 전용커버를 씌워서 보관하길 권한다"고 강조했따.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