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MA, 28~29일 서울서 'APAC 5G 최고책임자 회의' 개최

최다현 기자입력 : 2019-05-20 16:06
과기정통부-GSMA, MWC 2019서 5G 서비스 협력 증진 MOU 체결
세계이동통신사업자협회(이하 GSMA)와 한국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는 오는 28일부터 이틀 동안 서울 포스트타워 스카이홀에서 아시아·태평양 이동통신 최고책임자와 업계 관계자, 관련 비즈니스 전문가 등이 참여하는 'APAC 5G 최고책임자회의'를 개최한다고 20일 밝혔다.

이번에 개최되는 APAC 5G 최고책임자회의는 5G 상용화서비스의 글로벌 확산을 위해 5G 융합서비스 정책과 비즈니스 사례를 분석하고 아시아 태평양 국가의 협력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5G(5세대) 이동통신은 지난 4월 한국의 SK텔레콤, KT, LG유플러가, 미국에서는 버라이즌의 상용화로 서비스를 시작했다.

또한 5G 상용화서비스의 출현과 급속한 발전은 기존의 정책 프레임이 지속적인 발전을 도모하고 사회, 경제적인 목표를 달성하는데 적합한지에 대한 논의의 필요성을 제기하고 있다.

앞서 과기정통부와 GSMA는 지난 2월 26일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 2019'에서 5G 및 5G 융합서비스 분야 상호협력 증진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한 바 있다.

MOU 체결 후속조처로 진행되는 이번 회담에서는 5G 상용화서비스의 출현으로 제기되는 다양한 정책적인 논의를 통해 5G 융합서비스의 확장과 5G로 여는 글로벌 스탠다드를 마련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번 회의에는 줄리안 고어먼 GSMA 아시아태평양 대표, 민원기 과기정통부 차관을 비롯한 GSMA 관계자, 한국·일본·스위스 등의 이동통신 사업자, 클라우드업계 관계자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