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생대장정 마무리하는 황교안…향후 출구전략은?

박성준 기자입력 : 2019-05-20 20:00
이번 주 수도권 민생투쟁 대장정(민생 대장정)을 끝으로 장외투쟁을 마무리하는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출구 전략은 과연 무엇일까.

지난 7일 부산을 시작으로 영호남, 충청 지역을 훑으며 대권주자로서 몸값을 높인 황 대표는 이번 민심대장정을 통해 전통적 지지층을 결집하는 데 성공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그러나 외연 확장의 부담은 더욱 커졌다는 지적도 나온다. 

게다가 ’5·18 망언’에 대한 징계를 마무리짓지 않고 광주를 찾았다가 호남과 진보·중도층의 거센 반발을 샀다. 최근 당 지지율이 민주당과 두 자릿수 격차를 벌리며 급락하는 것이 그 방증이라는 해석이다.

5·18민주화운동 진상규명특별법에 따른 진상조사규명위 설치에 미온적이었던 한국당은 이러한 여론 비판을 의식한 듯 진상규명 조사위원 가운데 1명을 교체하기로 했다. 한국당이 교체하기로 한 후보는 3성 장군 출신의 권태오 전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사무처장으로 알려졌다.

한국당은 지난달 15일 '군인으로 20년 이상 복무한 사람'을 조사위원 자격 중 하나로 추가하는 내용의 5·18 특별법 개정안을 발의했는데, 이 특별법을 개정하고 조사위원을 교체하겠다는 것이어서 본질을 호도하고 있다는 비판에 다시 직면할 것으로 보인다.

황 대표는 패스트트랙의 무효화와 영수회담을 요구하고 있지만, 청와대가 이미 5당 회동으로 선을 그은 상황이라 실현될지는 미지수다.

짝수달에 국회가 열리는 만큼 6월 임시국회가 예정돼 있다. 가까스로 국회정상화가 된다하더라도 추가경정예산과 민생법안 등에 의견차가 큰 만큼 대치 정국은 쉽게 해소되지 않을 전망이다.

결국 황 대표와 한국당의 요구에 민주당과 청와대가 어떤 대안을 내놓느냐가 관건이다. 입지가 좁아지는 한국당이 결국 여권에 손을 내밀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25일 대장정을 마치고 복귀하는 황 대표가 민생을 고리로 대여 공세를 한껏 치켜올리면서 '대화' 모드로 갈 가능성도 점쳐지고 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민생투쟁 대장정 14일째 일정으로 20일 전북 새만금33센터에서 현장 최고위원회의를 연 뒤 33센터 전망대에서 새만금사업 현황에 대한 브리핑을 듣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제공]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