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징주] 코오롱생명과학·코오롱티슈진, 이웅열 회장 고소 소식에 약세

서호원 기자입력 : 2019-05-20 10:28

[사진=아주경제DB]


코오롱티슈진과 코오롱새생명과학이 동반 약세를 보이고 있다. 코오롱티슈진의 소액주주들이 '인보사 사태'로 인한 주가하락 손실의 책임을 묻기 위해 이웅열 코오롱그룹 회장을 검찰에 고소하기로 했다는 소식이 전해졌기 때문이다.

20일 오전 10시 25분 현재 코오롱티슈진은 전일 대비 400원(3.67%) 내린 1만500원에, 코오롱생명과학은 1100원(3.64%) 빠진 2만9150원에 각각 거래되고 있다.

법조계에 따르면 코오롱티슈진의 소액주주 100여명은 이번주 중으로 회사 및 경영진을 상대로 형사 고소 및 민사소송을 낼 예정이다. 코오롱티슈진의 소액주주 5만9445명은 이 회사의 지분 36.65%를 보유하고 있다.

코오롱생명과학과 코오롱티슈진이 세계 최초 골관절염 세포 유전자치료제로 홍보하던 인보사의 주성분이 바뀐 게 드러난 뒤 판매가 중단되면서 코오롱티슈진의 시가총액은 약 2873억원 증발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