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 지주 체제 출범후 첫 해외IR

안선영 기자입력 : 2019-05-20 09:10
19일부터 3박 4일간 일본 및 홍콩지역 해외투자자 대상 해외IR 실시 우리금융그룹 경영성과와 비은행부문 M&A를 통한 성장 모멘텀 부각 계획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이 19일부터 3박 4일간의 일정으로 일본 및 홍콩에서 해외IR을 실시한다.

이번 IR 일정 동안 손태승 회장은 국부펀드 및 글로벌 대형 자산운용사, 연기금 등의 해외투자자들을 만날 예정이다.

특히, 지주 체제 출범 후 첫 번째인 이번 해외IR에서 손태승 회장은 2018년 호실적에 이어 지난 1분기 경상기준 사상 최대실적을 달성한 경영성과 및 본격적인 비은행부문의 M&A를 통한 우리금융그룹의 성장성을 강조하면서 글로벌 투자자들과 적극적으로 소통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기존 투자자와의 우호적 관계 유지는 물론 신규 투자 확보에도 공을 들여 적극적인 주가관리를 하겠다는 의지로 해석된다.

손태승 회장은 지난해 런던, 스톡홀름, 홍콩, 싱가포르 등 해외 주요 국제금융도시를 중심으로 해외IR을 실시했으며, 지주사 체제 전환 이후의 중장기 비전을 설명했다. 이를 통해 해외투자자들의 긍정적인 반응을 이끌어내 올해 성공적 지주 체제 출범에도 기여한 바 있다.

손 회장은 올 8월경에도 미국 등 북미 지역 기관투자자를 대상으로 IR을 실시할 계획이다.

우리금융지주 관계자는 "올해 들어 외국인 지분율이 2% 이상 증가하는 등 글로벌 투자자들의 투자 관심도가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라며 "이번 손태승 회장의 해외IR은 장기투자자들로부터 우리금융그룹에 대한 신뢰를 공고히 하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우리금융그룹 제공]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