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경욱 "김정은과도 악수한 김정숙 여사, 황교안은 왜 지나쳤나"

박성준 기자입력 : 2019-05-19 17:09
페이스북 글 올려···靑 "시간여유 없었다" 반박
민경욱 자유한국당 대변인이 광주에서 열린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가 황교안 대표와 "고의적으로 악수하지 않다"고 비판했다.

19일 민 대변인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저전날 김 여사가 황 대표와 악수를 고의적으로 거부한 것 같다는 지적을 하며 설전을 이어가고 있다.

민 대변인은 글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도 공손하게 악수했던 김정숙 영부인께서 황 대표에게는 왜 악수를 청하지 않고 뻔히 얼굴을 지나쳤을까요"라며 "남북화합 이전에 남남화합을 먼저 이루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어 민 대변인은 "김정숙 영부인은 황 대표 우측의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악수를 한 뒤, 악수를 청하지 않은 채 황 대표 얼굴을 뻔히 쳐다보고 황 대표 좌측으로 넘어가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에게 악수를 청했다"며 "그런데도 황 대표는 식이 끝난 뒤 돌아오는 차 안에서 김 여사가 성악을 전공하셔서 그런지 애국가와 '임을 위한 행진곡'을 부를 때 노래를 잘 하시더라는 덕담을 했다"고 전했다.

민 대변인은 황 대표가 광주서 의자와 우산이 날아오는 아수라장 속에서도 화합을 위해 광주를 찾았는데 김 여사가 손을 잡아주지 않는 것은 분열과 협량의 상징이 될 것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민 대변인은 이 같은 김 여사의 행동이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지령에 따른 행동이었다는 것이라고 추측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청와대 관계자는 "김 여사는 문 대통령과 함께 입장하는 중이었고, 문 대통령의 속도에 맞춰서 걷다 보니 악수를 하지 않고 지나가게 된 것"이라며 "시간적 여유가 없어서 그렇게 된 것일 뿐, 일부러 황 대표와의 악수를 건너뛴 것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청와대의 해명이 있는 이후 민 대변인은 또 자신의 페이스북에 시간이 없다는 청와대의 해명이 거짓말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민 대변인은 "무슨 100미터 달리기 하나? 그냥 지나가는 것과 악수하고 가는 건 1, 2초 상관의 일"이라고 덧붙였다.
 

[사진= 민경욱 의원 페이스북 캡쳐]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