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태영 수원시장, 버스 대란 해결 위한 국민대토론회 제안

(수원)김문기 기자입력 : 2019-05-19 15:28
"시민과 정부, 도, 수원시, 버스회사, 노동조합 함께 토론하자”

 


염태영 수원시장이 19일 개인 페이스북을 통해 '버스 대란 해결을 위한 국민대토론회'를 제안했다.

염 시장은 "버스파업 뉴스로 시민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정부와 경기도의 긴급 대처로 급한 불은 껐지만 아직은 근본문제가 해결 된 것이 아니다“라며 토론회 제안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시민들은 버스 대란 원인부터, 누가 어떻게 문제를 풀어야 하는지 궁금하고 답답하실 것”이라며 “시정의 주역인 시민 여러분과 함께 답을 찾겠다”고 했다.

염 시장은 “버스 대란 해결을 위해 시민과 정부, 경기도, 수원시, 버스회사, 노동조합 등 모두가 참여하는 대토론회를 열자”면서 “버스 대란 문제는 우리 스스로 풀어나갈 수 있고, 그것이 진정한 자치분권의 길”이라고 했다.

이에 “정부가 추진하는 근로시간 단축에 따른 감회·감차, 요금 인상에 따른 시민 불편, 버스운수종사자 부족에 따른 인력 확보의 어려움 등 복잡한 문제들의 해법을 집단지성의 힘으로 찾아보자”고 제안했다.

정부는 지난해 3월 근로시간 제한을 두지 않는 특례업종에서 ‘노선버스’를 제외한 바 있다. 7월 버스업체 주 52시간 근무제가 도입되면 경기도 버스노선 2185개 중 수익성이 없는 49개 노선은 폐지되고, 317개 노선은 단축·조정될 것으로 보인다.

운수종사자들은 주 52시간 근무가 도입되면 초과근무를 할 수 없어 임금이 큰 폭으로 줄어든다며 “임금 보전 방안을 마련하라”고 촉구하고 있다.

민선 7기 경기도시장군수협의회장인 염태영 시장은 지난 4월 열린 제4차 경기도시장군수협의회 정기회의에서 “경기도 지자체장들이 함께 버스운전기사의 주 52시간 근무에 따라 발생할 문제를 논의하는 대책 기구를 만들자”고 제안한 바 있다.

또 수원시는 지난 3일 염태영 시장과 조명자 수원시의회 의장, 6개 버스업체 노·사 대표, 노동 관련 단체 등 3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버스업종 노사상생 간담회’를 열고, 노선버스업 주 52시간 근무제 시행에 따른 대책을 논의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