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인권고등판무관실 "北, 개선권고 수용해야" 우려

박은주 기자입력 : 2019-05-16 11:03

유엔인권고등판무관실(OHCHR)이 북한을 향해 국제사회의 인권개선 권고를 적극 수용해야 한다고 당부했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16일 보도했다.

북한이 지난 14일(현지시간) 채택된 유엔 인권이사회의 국가별 정례인권검토(UPR) 권고 보고서 내용 중 정치범수용소 철폐와 강제노역 폐지 등 63개 항목에 대해 즉각 거부 의사를 표명한 데에 따른 지적이다. 

이와 관련 롤란도 고메즈 OHCHR 공보담당관은 "북한의 입장은 다를지 몰라도, 검토에 참여한 90여 개 회원국이 북한 인권개선을 위한 262개 권고를 내놓으며 심각한 우려를 나타냈다"면서 북한의 즉각적인 권고 수용과 실질적인 이행 방안 마련을 촉구했다.

그는 특히 "많은 회원국이 수년 전에 발표된 유엔 북한인권조사위원회(COI) 보고서 권고 사항을 아직도 되풀이하고 있다"고 강조하며 "북한이 권고를 왜 실제로 이행해야 하는지 생각해 봐야 하는 이유"라고 강조했다.

고메즈 공보관은 거듭 "유엔이 북한인권특별보고관을 유지하고 있다는 것은 회원국들이 북한 인권에 대해 얼마나 우려하고 있는지를 보여준다"고 덧붙이며 북한의 태도 변화를 촉구했다.

북한은 지난 2014년 UPR에서는 268개 권고 중 83개를 거부했고, 185개 권고는 추후 답변하겠다고 밝힌 뒤 인권이사회에서 113개 권고 사항에 대해 수용 의사를 나타냈다.

UPR은 모든 유엔 회원국이 5년마다 받아야 한다. 북한은 2009년, 2014년에 이어 올해 세 번째 심의를 받았다.
 

[연합뉴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