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 대선 때 시대정신은 무엇입니까? 이 총리 "(저소득층)포용국가"

원승일 기자입력 : 2019-05-15 14:57
“문재인 정부의 포용국가라는 큰 틀은 계승될 필요가 있다” 최저임금 인상, 노동시간 단축 등 '소득주도성장' 정책 지속돼야
이낙연 국무총리가 다음 대통령 선거의 시대정신으로 '포용국가'를 꼽았다.

최저임금 이하로 받는 취약계층 근로자, 저소득층의 사회안전망을 강화하고 소득불균형을 완화하겠다는 문재인 정부의 정책 기조를 이어나가겠다는 의도다.

이 총리는 15일 서울 광화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국신문방송편집인협회 토론회에서 대선 출마 관련 '다음 대선 때의 시대정신은 무엇이라 생각하는가'라는 질문에 이 같이 답했다. 현재 이 총리는 범여권의 유력 대선주자로 거론되고 있다.

그는 "문재인 정부의 포용국가라는 큰 틀은 계승될 필요가 있다"고 운을 뗐다.

이어 "최저임금이나 노동시간 단축, 고용 안정 같은 근로자의 삶을 위한 문제들, 환경, 사회안전망, 정의로운 사회, 법 앞의 평등 등 (지금의) 큰 방향은 지속될 필요가 있다"며 "민주주의와 정의를 더 확실히 뿌리내리게 하는 부단한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정책이 현장에서 더 잘 수용되도록 해서 그런 시대정신이 국민의 생활 속 구석구석 배어들게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15일 광화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국신문방송편집인협회 주최 토론회에 참석해 패널들과 악수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경제 분야에서는 일자리와 소득양극화 문제를 심각하다고 봤다.

이 총리는 "고용과 분배의 문제는 훨씬 더 심각한 고민이 필요한 때"라며 "고용시장에서 밀려난 분들과 급속히 늘어나는 고령자에 대한 정책의 보완이 시급하다"고 밝혔다.

산업정책의 경우 기업에 활력을 주는 방식으로 보완이 필요하다는 점도 분명히 했다.

그는 "공정경제가 우리 경제 정책의 한축으로서 훌륭한 가치이지만, 전반적으로 기업의 활력을 저하시키는 부작용이 최소화되도록 해야 한다"며 "우리 기업의 해외 유출을 줄이고 국내에서 투자하도록 하는 정책을 훨씬 더 많이 보강해야 한다"고 말했다.

내년 총선 출마 등 역할론에 대해 "제 역할을 생각하고 있지 않고 요구할 생각도, 기획할 생각도 없다"면서도 "다만 정부·여당에 속한 사람이니 심부름을 시키면 따라야 할 것"이라며 여지를 남겼다.

'총선에서 합당한 역할을 하겠다는 언급이 지역구 출마를 염두에 둔 것이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정부·여당의 일원이기 때문에 시킨다면 합당한 역할을 하겠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