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브렉시트 대비 영국과 FTA 추진 논의

노승길 기자입력 : 2019-05-15 07:15
제6차 한-영 무역작업반 회의 개최
산업통상자원부는 15일 서울에서 제6차 한·영 무역작업반 회의를 개최하고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에 대비해 한·영 자유무역협정(FTA)을 추진하는 방안 등을 논의했다.

우리 측은 여한구 산업부 통상교섭실장, 영국 측은 존 알티 영국 국제통상부 차관보가 수석대표로 참석했다.

회의에서는 최근 브렉시트(Brexit·영국의 EU 탈퇴) 관련 동향을 공유하고 한·EU FTA를 기반으로 양국 간 특혜무역 혜택을 중단 없이 유지하고, 한·영 통상관계를 안정적으로 발전시키는 방안을 논의했다.

정부는 우리 업계의 불확실성을 해소하고 영국과 통상관계 연속성을 확보하기 위해 한·영 FTA를 적절한 시점에 체결해 발효할 수 있도록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동안 산업부는 한·영 FTA 체결을 위해 통상절차법에 따라 작년 2∼5월 경제적 타당성 조사를 실시하고, 작년 11월 공청회 개최에 이어 올해 2월 국회 보고까지 마친 상태다.

현재 영국이 탈퇴 조건이나 미래 협정에 대한 합의 없이 EU를 탈퇴하는 '노딜(No Deal) 브렉시트' 가능성은 여전히 남아있는 상황이다.

다만 EU는 지난달 열린 특별정상회의에서 브렉시트를 오는 10월 31일까지로 연기하되, 영국이 EU 탈퇴협정을 승인하는 대로 브렉시트를 허용하는 '탄력적 연기'(flexible extension) 방안에 합의했다.

여한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실장(왼쪽)이 15일 서울 반포동 메리어트호텔에서 열린 '한-영국 FTA 수석대표간 회의'에 참석, 존 알티(John Alty) 영국 국제통상부 차관보와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 = 산업통상자원부]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