퍼실, 세척력 더 강력해진 ‘퍼실 딥클린 테크놀로지’ 출시

서민지 기자입력 : 2019-05-13 10:51
섬유 깊은 곳 남아 있는 얼룩·미세먼지 제거 가능토록
액체세제 브랜드 ‘업계 1위’ 퍼실(Persil)이 13일 ‘퍼실 딥클린 테크놀로지(이하, 퍼실 딥클린)’를 출시했다.

퍼실 딥클린은 섬유 속 깊은 곳에 남아 있는 얼룩과 미세먼지까지 제거할 수 있도록 세척력을 한층 업그레이드한 것이 특징이다.

최신 독일 기술로 완성된 딥 클린 포뮬러는 100만개의 얼룩제거 분자와 7가지 스마트 효소의 최적조합으로 섬유 속 깊숙이 침투해 깊게 배인 얼룩과 미세먼지를 깨끗하게 제거한다고 퍼실 측은 설명했다.

액체세제 브랜드 퍼실(Persil)이 13일 ‘퍼실 딥클린 테크놀로지’를 출시했다. [사진=퍼실 제공]

퍼실 관계자는 “헨켈 독일 연구소 실험 결과, 섬유 속 깊이 파고든 미세먼지를 97.4%까지 제거한다”면서 “공인 시험 기관 한국의류시험연구원(KATRI)의 인증을 추가로 받아 더욱 믿고 사용할 수 있다”고 밝혔다.

특히 한국인들의 식습관을 고려해 밥, 짜장면, 스파게티 등에 함유된 전분과 과일, 야채, 주스 등의 얼룩을 분해하는 아밀라제, 펙티나제 효소 함량을 각각 100%, 50% 늘렸다.

초콜릿, 립스틱, 땀, 피지, 분비물 등의 지용성 얼룩이 섬유에 부착되는 강도를 낮추는 아울러 오염 방지 기술, 변색 및 탈색된 보풀을 제거해 섬유를 부드럽게 만들고 색상을 선명하게 유지해주는 이염 방지 기술도 적용했다. 천연 에센셜 오일 함유량은 19% 높였다.

이지민 헨켈홈케어코리아 마케팅 상무는 “식습관, 미세먼지 등 환경의 변화로 세탁에 대한 소비자들의 니즈가 점차 복합적이면서도 다양화되고 있다”며 “세척력이 한층 업그레이드된 ‘퍼실 딥클린’은 섬유 속 깊게 배여 지우기 힘든 얼룩 제거는 물론 한반도를 둘러싸고 있는 미세먼지부터 완벽하게 해결하는 강력한 제품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