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관세 위협에 중국 이번주 워싱턴 무역협상 취소 검토..다우 선물 급락

윤세미 기자입력 : 2019-05-06 10:45
트럼프 "10일부터 2000억불 中수입품 관세 25%로 인상" WSJ "중국, 이번주 워싱턴 무역협상 취소 검토 중"
중국이 이번주 미국과의 무역협상을 위해 워싱턴을 방문하려던 계획을 취소하는 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느린 무역협상 속도에 불만을 제기하면서 중국산 수입품에 관세를 대폭 인상하겠다고 위협한 뒤 나온 소식이다. 미중 무역전쟁이 종전이 아닌 확전으로 방향을 틀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면서 금융시장이 요동쳤다.

트럼프 대통령 5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오는 10일부터 중국산 제품 2000억 달러에 부과하던 관세를 10%에서 25%로 인상할 것이라고 위협했다. 또 지금까지 관세 대상이 아니었던 중국산 제품 3250억 달러어치에 대해서는 25% 관세를 조만간 새로 부과할 것이라고 말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5일(현지시간) 트위터로 "지난 10개월 동안 중국은 하이테크 500억 달러어치에 25% 관세를, 다른 상품 2000억 달러어치에 10% 관세를 미국에 지불해왔다"며 "금요일에는 10%가 25%로 오를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중국이 우리에게 보내는 3250억 달러의 추가 상품에 대해서는 세금이 부과되지 않았지만, 조만간 25%가 부과될 것"이라며 "중국과의 무역협상이 계속되고 있지만 너무 느리다. 안된다!“고 적었다. [사진=트위터]



이날 트윗은 미중 무역협상 타결이 임박했다는 관측 속에서 나온 것이다. 중국 류허 부총리는 약 100명의 무역협상단을 이끌고 8일 미국 워싱턴을 찾을 계획이었으며, 10일에는 양측이 최종 합의 타결을 발표할 것으로 전망됐었다. 트럼프 대통령이 관세 인상 시기로 밝힌 10일은 미중 합의가 예상되는 시점과 비슷해, 최종 협상을 앞두고 중국에 '빈손으로 오지 말라'는 경고로 해석됐다. 블룸버그는 기술이전 등 핵심 쟁점에서 앞선 약속을 일부 되돌리려는 중국에 대한 트럼프 행정부 내 강경파들의 불만이 반영된 것이라고 전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실제로 트럼프 행정부가 10일 관세를 인상할지 불확실하다고 지적했다. 관련 업계에 미리 내용을 통보하고 의견을 수렴하는 절차가 빠졌기 때문이다. 그러나 예상치 못한 트럼프 대통령의 위협에 미중 무역협상을 둘러싼 불확실성이 급격히 커졌다.

추가 관세 위협에 중국은 이번주 워싱턴에서 예고된 무역협상의 취소를 검토하고 있다고 WJS이 사안에 정통한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지난해 9월에도 류허 부총리가 무역협상을 위해 미국을 방문할 예정이었으나, 트럼프 대통령이 2000억 달러어치 중국산 수입품에 10% 관세를 부과하기로 하면서 중국은 협상 계획을 취소한 바 있다. 

무역협상 국면이 갑자기 반전되면서 금융시장도 급격히 흔들렸다. 이 소식이 나온 뒤 다우지수 선물은 무역전쟁 확전 공포에 500포인트 이상 하락하면서 6일 급락장을 예고했다고 CNBC가 전했다. 중국 상하이 종합지수도  한국시간 6일 오전 10시40분 기준 3.95% 미끄러졌다. 

MUFG유니온뱅크 크리스 럽키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CNBC에 “지난 몇주 동안 시장은 미중 무역전쟁이 잠잠해지고 합의가 도출될 것이라는 기대감 속에서 올랐지만 더 이상은 아니다”하면서 “이번주 증시를 수렁에 빠뜨리고 미국 경제 전망에 대외 리스크를 키우는 재앙의 징후가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사진=신화통신]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