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자유한국당 범죄자들...무관용 원칙으로 대응할 것”

신승훈 기자입력 : 2019-04-26 21:13
정의당은 26일 “국민의 이름으로 정의당은 자유한국당 범죄자들에 대해 무관용 원칙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석 정의당 대변인은 이날 오후 논평을 내고 “민의의 전당인 국회를 난장판으로 만들고 국민들에게 정치불신과 혐오를 가중시킨 그 죄는 적지 않다”며 이같이 말했다.

최 대변인은 “한국당은 언제나 지지율보다 많은 의석을 가져가니 민심이 두려울리 없고, 검찰과 경찰이 자신들을 함부로 건드릴 수 없다고 믿으니 공권력을 두려워하지 않는 것”이라며 “지금은 또 다시 정개특위와 사개특위 회의장 앞으로 봉쇄하고 회의 진행을 막고 있다. 이런 비적떼와 다를 바 없는 집단에게 응분의 책임을 반드시 물어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사태에서 한국당의 바닥을 보았다고 생각해왔다. 그러나 지난 며칠간 한국당이 보여준 행태로 한국당의 바닥 아래에는 또 다른 바닥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됐다”며 “자신들의 주장과 맞지 않으면 모든 것이 불법이고, 자신들의 주장을 관철하기 위해서라면 마구잡이로 폭력을 휘둘러도 정당하다고 믿는 것이 바로 한국당”이라고 했다.

그는 이어 “나경원 원내대표는 전자발의가 불법이라는 황당무계한 주장을 늘어놓으면서 현실 부정과 정신승리를 시전했다”며 “물론 전자발의는 사용된 적이 없었을 뿐 엄연히 국회법이 허용하는 매우 합법적인 방법이고, 시대의 흐름에 부합하는 선진적인 방법”이라고 말했다.

 

회의실 앞에 드러누워 진입 막는 자유한국당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26일 사법개혁특위가 열리는 국회 회의실 앞을 점거하며 이상민 위원장 등 참석자 진입을 막고 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