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 의총 9명 참석…"김관영, 사보임 복귀시키면 책임 안물어"

박성준 기자입력 : 2019-04-26 18:52
바른정당계 등 9명만 참석…"사보임 철회하면 책임 안 묻겠다"

바른미래당 의원들이 26일 김관영 원내대표의 불신임 안건을 논의하려 했지만 참석자가 과반수에 미치지 못해 소득없이 끝났다.

이날 오후 5시 열린 의원총회에는 바른정당계 의원 7명과 국민의당계 의원 2명 등 총 9명의 의원이 참석해 재적의원(29명)의 절반을 채우지 못했다.

당 원내수석부대표인 유의동 의원은 50여분간 진행된 의총을 마치고 브리핑에서 "강제 사보임 반대한 13명 의원의 뜻을 모아 김관영 원내대표의 강제 사보임 등 당내 상황 사과한만큼 순리대로 결자해지 나서줄것 요청한다"며 "김관영 원내대표는 강제 사보임 시킨 오신환 권은희 사개특위 위원을 원래대로 사개특위위원 복귀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유 의원은 "이러한 조치만이 현재 극한 대치로 교착상태 현 상황 타개하고 국민 우려 불식시킬 유일한 길"이라며 "김 원내대표가 결자해지로 사보임 철회한다면 불신임 추진 등 책임문제 거론하지 않기로 한다. 모든 상황 정상화시키고 패스트트랙은 해당 특위원 소신과 양심에 맡겨 처리하고 당 의원 결과 승복함으로서 당의 민주성 절차적 정당성 회복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번 의총에서는 또 손학규 당 대표의 문제에 관해서는 논의하지 않았다고 유 의원이 밝혔다.

의총에 참석했던 이태규 의원은 "극한 대결과 감정대립을 막고, 다시 당의 장래를 생각하면서 문제 풀어갈 방법을 보면 김 원내대표의 명예를 지켜주는 길이다"며 "이번 당의 강제 사보임 문제는 단순히 당의 문제가 아니라 정국 전체의 문제로 확산했기 때문에 여기서 해결되야 모든게 순리대로 풀려나갈 수 있다"고 진단했다.

또 김 원내대표는 이러한 의원들의 제안에 주변과 상의해서 결정하겠다는 답변을 했다고 전했다.

현재 법안의 접수가 되고 의안번호가 매겨진 상황에서 의총에 참석한 의원들은 김 원내대표가 고민하는 동안 국회서 불상사가 일어나지 않기를 바라고 있다고 강조했다.

같은 시각 국회 본청 7층 의안과 앞 복도에서 점거농성 하던 한국당 의원·보좌진들은 여야 4당이 입법발의시스템이라는 온라인 방식으로 법안을 발의해 강력 반발에 나섰다.

한국당 의원들은 패스트트랙 법안 4건이 모두 제출된 상황에서 당에서 가능한 모든 방법을 동원해 저지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유승민 의원 등 바른미래당 의원들이 26일 국회 의원총회에서 김관영 원내대표의 불신임 안건을 논의하려 했으나 참석자가 과반수에 미치지 못하자 허탈한 표정으로 회의장을 나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