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신, 푸틴 '북한 체제보장' 발언에 촉각

최예지 기자입력 : 2019-04-25 22:20
푸틴, 北경제 위한 구체적 제안 공개 안해...외신 "상징적인 대화에 그쳐"
외신들이 25일 열린 북러정상회담 결과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결렬 이후 교착국면에서 이뤄지는 회담인 만큼 향후 북미 비핵화 협상에 미칠 영향을 주시하는 모양새다. 특히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북한 체제보장' 발언에 일제히 주목했다.

푸틴 대통령은 이날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극동연방대학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정상회담을 마친 뒤 기자회견을 하고 “한반도 비핵화를 위해서는 북한에 대한 체제안전 보장이 이뤄져야 한다"며 "우리가 북한 체제안전 보장에 대해 논의할 때는 6자회담 체제가 가동돼야 한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회담이 끝나자 미국 CNBC, 파이낸셜타임스(FT), AFP 통신 등 외신들은 푸틴의 이같은 발언을 주목하며 다양한 의미를 부여했다.

AFP 통신은 "푸틴은 평양이 안보와 주권 보장을 필요로 한다고 주장하면서 워싱턴이 북한을 무력으로 압박하려고 하는 데 대해 은근히 한 방을 먹였다(took a veiled swipe)"라고 해석했다.

CNBC도 김 위원장이 '러시아가 미국에 우리 입장을 전해달라'고 부탁했다는 것을 두고 "북한과 미국이 직접 커뮤니케이션하기에는 껄끄럽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밝혔다. 
 

악수하는 김정은과 푸틴 [사진=AP·연합뉴스]

푸틴 대통령이 북한 경제를 돕기 위한 구체적인 제안을 공개적으로 내놓지 않았다는 점에서 단순한 상징적인 대화에 그쳤다는 지적도 나왔다. 

영국 일간 파이낸셜타임스는 "전문가들은 대체로 이번 북·러정상회담이 북한의 경제 상황을 개선하거나 대북 제재를 완화할 구체적인 조치를 만들어내기 어렵다고 입을 모았다"고 전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도 "김 위원장의 구애에도 푸틴 대통령은 구체적인 지원책을 가지고 나온 것 같지 않다"고 지적했다. 

한편, 김 위원장과 푸틴 대통령은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루스키섬 극동연방대학에서 오후 2시 5분(현지시간·한국시간 오후 1시 5분)께 만나 5시간 동안 단독회담과 확대회담, 공식 연회 순으로 정상회담을 진행했다. 정상회담에서 난관에 봉착한 비핵화 문제에 대한 공조 강화 방안을 집중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푸틴 대통령은 이날 밤늦게 중국 베이징에서 열리는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 국제협력 정상포럼 참석차 블라디보스토크를 떠날 것이며, 김 위원장은 26일에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자국 유학생과의 간담회, 주요 시설 시찰 등의 일정을 소화할 것으로 전해졌다. 김 위원장은 이르면 26일, 늦어도 27일 오전에는 전용열차를 타고 귀환한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