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왓칭' 강예원 "더도 말고, 덜도 말고 지금처럼만 살고 싶다"

최송희 기자입력 : 2019-04-25 17:50
"'스릴러 퀸'이요? 고생스러운 캐릭터 저도 그만하고 싶죠. 편하게 찍고 싶고, 누군가에게 묻어가고 싶기도 해요. 그런데 이게 제 팔자인가 싶기도 하고···. 하하하!"

배우 강예원(39)은 언제나 분투해왔다. 쓰나미가 휩쓴 부산 해운대에서 어렵게 살아남은 희미(영화 '해운대'), 몸에 폭탄을 달고 오토바이에 올라타게 된 걸그룹 아롬(영화 '퀵'), 살인마와 사랑에 빠지게 된 평범한 여자 은진(영화 '내 연애의 기억'), 영문도 모른 채 정신병원에 강제이송된 수아(영화 '날, 보러와요'), 국가안보국 댓글요원으로 임시취업한 영실(영화 '비정규직 특수요원')에 이르기까지. 강예원은 구르고 깨지는 이른바 '고생스러운 역'을 도맡으며 자신만의 영역을 공고히 해왔다.

영화 '왓칭'에서 영우 역을 맡은 배우 강예원[사진=리틀빅픽처스 제공]

지난 17일 개봉한 영화 '왓칭'(감독 김성기) 역시 강예원을 단단히 '고생' 시킨 작품이기도 하다. 지하 주차장에서 납치당한 여자가 자신을 조여오는 감시를 피해 탈주하는 공포 스릴러이며 스너프필름(폭력, 살인, 강간 등을 담아 은밀히 소재로 해 많은 여성 관객들에게 '현실 공포'를 안겨주었다.

극 중 강예원은 납치당한 여자 영우를 연기해 어김없이 달리고, 구르고, 깨지며 깊은 감정 연기까지 소화해야 했다. 망설이거나 피할 법도 하건만 "이런 게 팔자인가 보다"하며 시원하게 웃는 얼굴에서 '스릴러 퀸'의 여유까지 엿 볼 수 있었다.

[사진=리틀빅픽처스 제공]


'스릴러 퀸'이라고 불리고 있다. '왓칭'은 어떤 점이 강예원의 마음을 흔들었나?
- 현실 공포라는 점과 작품이 가진 몰입도, 흡인력이 좋다고 생각했다. 연쇄살인마가 아닌 데이트폭력이라는 소재가 '가까이에 있는 나쁜놈'이라는 인식을 주었다. 내 사랑을 받아주지 않는 사람을 해한다는 것이 위협적으로 느껴졌고 쉽게 마음적으로 와닿았다. 거기에 CCTV나 공간이 주는 공포가 제 상상력으로 잘 그려지더라. 거기다 피해자가 여성이지만 어떻게든 살아 나가겠다는 의지가 보여졌고 그 점이 매력적으로 보였다.

완성된 영화는 어땠나? 강예원이 상상한 대로 시나리오가 구현된 편이었나?
- 같은 점도 있고 다르게 그려진 점도 있다. 어차피 감독님의 의견에 따르는 거니까. 그 부분에 있어서는 완벽하게 감독님의 연출에 맡기는 편이다.

감정표현은 강예원의 몫도 컸을 텐데
- 영우는 워낙 극한의 상황에 처해있고 감정이 점층적인 게 아니라 급격하게 커치니까. 이랬다, 저랬다 하는데 설득력 있어 보여야 하는게 어려웠다. 그만큼 신선하기도 했고.

극 중 영우는 빨간 드레스를 입고 있는데
- 조금 과하지 않을까 염려했다. 캐릭터의 감정선, 제작비 문제 등을 두고 결국 빨간 드레스로 결정 났다. 흰색 드레스를 입으면 피가 튀니까 장면 연결이 복잡해지지 않겠나. 감독님만의 개인적인 판타지가 섞여 있는 것 같기도하고. 하하하. 그건 뭐 개인적인 취향이니까.

영화 '왓칭'에서 영우 역을 맡은 배우 강예원[사진=리틀빅픽처스 제공]


영우가 직장에서 느끼는 여러 가지 불편한 요소들이 있었는데. 이를 두고 '현실적'이라고 평하는 이들도 많았다
- 별 건 아니었는데 저는 억지스러운 게 싫었다. 시나리오 속에는 다소 억지스러운 설정들이 있었는데 감독님께 '거기까지는 가지 말자' 과하지 않은 선에서 기분 나쁘게 일어날 수 있는 범위까지만 가자고 했다. 연기하면서 많이 이야기하고 다듬었다.

연기하면서 많이 제안하고 다듬는 편인가 보다
- 감독님을 피곤하게 만드는 편인 거 같다. 궁금한 건 잘 못 참는다. 작품 들어가기 전까지 많이 묻고, 들어야 직성이 풀린다.

주변에 회사원 친구들에게도 인터뷰한 것이 있었나?
- 있었다. 개인적인 에피소드나 옷차림, 말투 등을 묻고 직접 공유했다. 별거 아니더라도 툭툭 나오는 것처럼 보여주고 싶었다. 옷차림도 자연스럽게 보이고 싶었다. 영우는 워킹맘이니까 이것저것 물건이 많이 들어가는 크기의 가방, 편한 칼단발 등 소품이나 외모적인 부분도 일일이 체크했다. 세세하게 변하려고 노력했다.

영화 속에는 캐릭터 전사가 등장하지 않았다
- 너무 많은 비하인드를 두지 말자고 생각했다. 그냥 지극히 평범한 직장인으로 설정, '나 같은 이야기'라고 느끼게 하고 싶었다. 워킹맘이라는 설정만 깔아두려고 했다. CCTV를 확인하고 아이가 위험에 처해 있다는 것을 확인했을 때 빌어도 보고, 울어도 보고 온갖 짓을 하다가 나중에는 너 죽고, 나 죽자는 식으로 덤벼들지 않나. 아무리 겁나도 엎드리지 않겠다는 상황까지 처하는 감정에 도달하는데 그런 극한의 감정까지도 저는 일반적이라고 생각했다.

영화 '왓칭'에서 영우 역을 맡은 배우 강예원[사진=리틀빅픽처스 제공]


그런 감정들은 오히려 '즉흥적'이기 마련인데
- 시나리오대로 했다. 즉흥적이었던 건 '눈물'을 줄인 점이었다. 시나리오 속에서는 내내 우는 걸로만 나왔는데 눈물을 조금 줄였다.

이번 작품에는 액션이 많았는데
- 제가 달리기를 정말 잘하더라. 싸움도 잘 하는 편 같다. 제 장기를 '왓칭'을 통해 알게 되었다. '아, 내가 이렇게 잽싸구나' 하하하.

'날, 보러와요' '왓칭' 등은 스릴러이기 전에 사회적 문제를 다룬 작품이기도 하다
- 많은 기사를 접하고, 시사 프로그램 등을 접하며 대중들 역시 피로감을 느끼는데도 꼬박꼬박 챙겨보고 함께 공분하지 않나. 문제라는 것을 분명 인식하고 있는 거다. 저 역시도 '그것이 알고 싶다' 같은 시사 프로그램을 좋아한다. 스스로를 돌아봤을 때, 좋은 영향을 주는 사람으로 살고 싶다. 일종의 책임감을 느끼고 있는 거다. 영화로도 충분히.

어느덧 '중견배우'가 됐다. 스스로 중간결산을 해보자면
- 누군가 제게 '너 어떻게 살았니'라고 물어 본다면 '되게 열심히 잘살고 있구나' '토닥토닥' 하는 정도다. 앞으로도 지금처럼 열심히, 잘 살았으면 좋겠다. 에너지가 변질하지 않았으면 하는 정도. 그거밖에는 없는 거 같다. 더 열심히 살거나, 덜 열심히 살아도 아닌 거 같고. 지금처럼만 살면 잘 사는 거 같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