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사회 문제 해결에 사회적 기업 힘 모은다

정등용 기자입력 : 2019-04-25 11:00
우리 동네 사회적기업 '초등봄센터' 부천시에 개소 연합체형 사회적기업 재정 지원 시범사업 운영
지역사회의 문제를 해당 지역의 사회적 기업들이 연합해 해결하는 새로운 형태의 시도가 진행된다.

고용노동부와 부천시는 25일 부천에서 ‘초등봄센터’ 개소식을 열었다.

고용부는 지난해 자치 단체에 우리 동네 사회적기업 시범 사업을 제안한 바 있다.

이 사업은 아동‧치매노인, 돌봄, 환경 등 지역 사회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퇴직인력, 청년, 경력단절여성 등을 고용하고 있는 사회적 기업들이 모여 연합체 형태의 사회적 기업을 설립하고 지역 주민에게 통합 서비스를 제공하는 경우 고용부가 사업비‧운영비를 지원하는 방식이다.

​이에 부천시는 고용부의 제안에 따라 올해 초 지역 맞벌이 가정의 초등학생 돌봄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돌봄부터 귀가까지’ 통합 서비스를 시범적으로 수행할 사회적기업을 공모했다.

그 결과 부천시 상동과 중동 2개소에 돌봄 사회적기업 2개소와 급식 사회적기업 1개소가 연합체를 구성했고, 30명의 아동을 모집해 우리 동네 ‘초등봄센터’란 이름으로 열게 되었다.

앞으로 1개소를 추가로 운영할 예정이며, 분야별로 참여하는 여러 사회적 경제 기업들을 하나로 묶어 연합된 형태 자체를 사회적 기업화해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송홍석 통합고용정책국장은 “최근 다양한 형태의 사회적 기업이 증가하고 있으며, 앞으로 이러한 특성에 맞도록 재정 지원 체계를 개편할 예정”이라며 “특히 다양한 지역 사회 문제 해결을 위해 사회적 기업들이 연합하여 규모화함으로써 상승효과를 내는 경우 이에 필요한 지원을 늘려 나가겠다”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