향후 10년간 뜨는 직업은?...보건‧의료‧생명과학, 사회복지 등 각광

정등용 기자입력 : 2019-04-25 12:00
한국고용정보원 '2019 한국직업전망' 발간 스마트 자동화 기술, 저출산 등 일자리 증감에 영향
향후 10년간 각광 받는 일자리로 ​보건‧의료‧생명과학, 법률, 사회복지, 산업안전, 항공, 컴퓨터 네트워크‧정보보안 등이 꼽혔다.

한국고용정보원은 25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19 한국직업전망’을 발간했다고 밝혔다.

해당 보고서에 따르면 2027년까지 취업자 수가 증가할 것으로 전망되는 직업은 보건‧의료‧생명과학, 법률, 사회복지, 산업안전, 항공, 컴퓨터네트워크‧보안 관련 분야 등 19개다.

보건‧의료‧생명과학 분야 취업자 수가 늘어나는 직업은 간병인·간호사·간호조무사·물리 및 작업치료사·생명과학연구원·수의사·의사·치과의사·한의사 등이다.

보고서는 법률 분야에서 변리사와 변호사 수요가 증가하며, 사회복지 분야는 사회복지사, 산업안전 분야는 산업안전 및 위험관리원 취업자가 많아질 것으로 전망했다.

항공 분야에선 항공기조종사와 항공기객실승무원, 컴퓨터네트워크·보안 분야에서는 네트워크시스템개발자·컴퓨터보안전문가 취업자가 많아질 것으로 예상됐다.

이 같은 일자리 증감에는 스마트 자동화 기술과 저출산 고령화, 경쟁 심화, 환경 등이 중요한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박가열 한국고용정보원 연구위원은 “일자리 증감은 기술혁신 뿐만 아니라, 인구구조 및 사회․문화적 환경, 그리고 정부 정책 및 제도의 상호작용을 반영한 결과물”이라며 “앞으로 펼쳐질 급변하는 미래 일자리 세계에 적응하기 위해서는 혁신적으로 발전하는 기술에 대한 적응 능력을 기르기 위해 꾸준히 학습하고, 사회 문화 및 정책 변화에 관심을 갖고 자신이 선호하는 전문분야를 개척하는 정신이 더욱 중요해질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고용노동부 제공]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