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 2단계 공업용수도 복선화사업 마무리...섬진강 유역 용수 공급 안정화

정등용 기자입력 : 2019-04-24 12:00
총사업비 811억 원 투입...이중화 관로 구축
​총사업비 811억 원이 투입된 광양 2단계(이하 Ⅱ) 공업용수도 복선화사업이 마무리됐다. 이로써 여수, 순천, 고흥, 보성 등 섬진강 유역 4개 시군과 여수국가산업단지에 생활 및 공업용수가 안정적으로 공급될 전망이다.

환경부와 한국수자원공사는 25일 순천시 일대에서 ‘광양(Ⅱ) 공업용수도 복선화사업’의 준공을 기념하는 ‘섬진강유역 물환경 안전망 구축행사’를 개최한다.

이번 사업은 단선 관로였던 광양(Ⅱ) 공업용수도를 단수사고 등에 대비해 상시적으로 안정적인 용수공급이 가능하도록 취수시설 및 관로를 이중화한 사업이다.

2013년부터 시작한 이번 사업은 전남 순천시 일대에 총사업비 811억 원(국고 30%, 한국수자원공사 70%)을 투입해 복선화 관로 27.2㎞와 조절지 1곳을 신설했다.

1991년에 처음 개통된 광양(Ⅱ) 공업용수도는 주암조절지댐을 수원으로 해 여수, 순천 등 4개 시군 및 여수국가산단에 하루에 54만 톤의 생활 및 공업용수를 단일관로를 통해 공급하는 방식으로 운영돼 왔다.

하지만 관로에 사고가 나는 등 단수가 발생할 경우 4개 시군 약 57만 명의 지역주민들이 불편을 겪을 수 있으며, 지역 최대 산업시설인 여수국가산단에도 큰 피해가 발생할 것으로 우려돼 왔다.

환경부는 이번 광양(Ⅱ) 공업용수도 복선화사업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됨에 따라 이 지역의 불안정한 용수공급 문제가 해결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환경부 관계자는 “특히 지역주민들의 삶의 질을 높이고 여수국가산단의 안정적인 운영을 뒷받침하는 등 지역경제 발전뿐만 아니라 정부 혁신 과제인 공공서비스 사각지대 해소에도 도움을 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번 섬진강유역 물환경 안전망 구축행사 중 핵심 행사인 준공기념식은 오후 2시 순천시 상사종합체육관에서 열리는 가운데 지역 국회의원, 지자체장 등 각계인사 및 지역주민 등 약 150여 명이 참석한다.

이날 오전 10시 30분에는 순천만정원 세미나실에서 ‘지역 물문제 현안과 대책’ 등의 과제를 중심으로 주제발표와 전문가 토론을 갖는 ‘유역 물관리 정책 세미나’가 개최된다.

 

사업위치도 [사진=환경부 제공]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