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ENM 다이아 티비 창작자 채널 분석해보니…‘게임플레이’가 1위

정두리 기자입력 : 2019-04-24 08:41
1400개 팀 창작자 채널 분석
CJ ENM 1인 창작자 지원 사업 ‘다이아 티비(DIA TV)’가 파트너 창작자 1400개 팀의 채널을 30가지 유형으로 분석한 결과, 게임플레이를 다루는 창작자 채널이 16.8%(235개 팀)로 1위를 차지했다고 24일 밝혔다.

마니아층이 탄탄한 게임플레이 분야에 이어 일상 생활을 담아 다양한 소재를 녹일 수 있어 콘텐츠 응용 가능성이 높은 브이로그(Vlog)가 10.5%(141개 팀)로 2위에 올랐다. △K-POP 댄스 등을 다루는 채널 8.3%(117개 팀) △예능 7.6%(106개 팀) △사용법 등을 알려주는 튜토리얼 분야가 6.7%(94개 팀)로 뒤를 이었다.
 

CJ ENM 1인 창작자 지원 사업 다이아 티비 파트너 크리에이터 테스터훈의 게임 플레이 영상.[사진=CJ ENM]


다이아 티비는 2017년 7월말 기준 1300개 팀의 파트너 채널을 게임·푸드·뷰티·엔터테인먼트·키즈·음악까지 6가지로 분야로 분석해 공개했다. 당시 △게임(375개, 28.8%) △엔터테인먼트(238개, 18.3%) △키즈(182개, 14.0%) △뮤직(180개, 13.8%) △뷰티(175개, 13.5%) △푸드(150개, 11.5%)로 집계된 바 있다.

개별 채널당 구독자 수가 많은 분야는 글로벌 시청 비중이 높은 키즈 및 음악 관련 장르로 나타났다. 이를 세분화 하면 색감과 그래픽이 강조된 애니메이션 분야는 평균 119만명이 구독해 1위에 올랐다. 평균 102만 명이 구독한 키즈상황극이 2위, 평균 47만명이 구독하는 댄스 채널은 3위로 분석됐다.

오진세 CJ ENM 다이아 티비 MCN사업국장은 “상세 분석을 통해 기존 장르가 세분화 된 콘텐츠 자체의 틈새 시장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최근에는 뷰티와 엔터테인먼트의 결합 등 초월한 콜라보레이션 콘텐츠와 컨버전스 등이 더욱 활발해지는 추세다”고 말했다.

한편, 다이아 티비는 올해 8월 9일부터 11일까지 아시아 최대 1인 창작자 축제 ‘다이아 페스티벌 2019 in 부산’을 부산 벡스코에서 개최한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