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가구박물관 홈페이지 접속마비, 왜?…'성락원 개방' 관람 사전신청 탓

정혜인 기자입력 : 2019-04-23 17:35
성락원 일반인 관람, 한국가구박물관 유선 또는 이메일 통한 사전 신청 필수
23일 한국가구박물관 홈페이지 접속이 마비됐다. 이는 200년 넘게 베일에 싸여 있던 서울의 비밀정원 ‘성락원’이 개방된다는 소식 때문.

서울시는 이날 서울에 남아있는 몇 안 되는 한국 전통정원 ‘성락원’을 시민들에게 개방했다. 서울시 측은 “서울시와 문화재청, 가구박물관은 시민들에게 서울의 전통정원을 널리 알릴 계기를 마련하기 위해 4월 23일부터 6월 11일까지 성락원을 임시 개방한다”고 밝혔다.

이번 성락원 개방은 완전 개방이 아니므로 사전 예약이 필수적이다. 이에 성락원 방문을 예약하려는 시민들이 한꺼번에 한국가구박물관 홈페이지로 몰렸고, 홈페이지는 일일 약정 전속량(트래픽)을 초과해 접속이 마비됐다.

성락원의 일반인 관람은 주 3일(월·화·토) 사전 예약한 20명씩 가능하다. 관람을 위해선 한국가구박물관 유선 또는 이메일 접수를 통해 사전 신청을 해야 한다.

한편 성락원은 북한산 자락에 1만6000㎡(5000여평) 규모로 들어서 있는 한국의 전통정원이다. 서울에 남아 있는 유일한 한국의 전통정원으로, 조선 철종 때 이조판서를 지낸 심상응의 별장이었고, 이후 의친왕이 35년간 별궁으로 사용했던 곳으로 알려졌다.
 

[사진=한국가구박물관 홈페이지 캡처]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