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미 테리 "金, 트럼프를 딜할 수 있는 '최적의 상대'로 여겨"

박은주 기자입력 : 2019-04-23 16:56
수미 테리 미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선임연구원은 23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다른 미국 대통령과는 다르게 북한의 요구를 들어줄 수 있는 '최적의 대통령'이라고 생각한다"고 분석했다.  

테리 연구원은 이날 서울 용산구 그랜드하얏트호텔에서 아산정책연구원이 개최한 '아산플래넘 2019'에서 "김 위원장의 계산은 트럼프 대통령이 누구보다도 북한이 원하는 주한미군 철수와 같은 요구를 들어줄 수 있다고 믿는 듯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다른 대통령들은 '동맹국 지위' 같은 것들을 협상 테이블에 올려놓지 않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예외적으로 '딜만 성사가 되면 주한미군 철수도 시킬 수 있다'고 여긴다"며 "미 행정부가 당장 들어주지 않더라도 어떤 형태든 딜을 만들 수 있는 상대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테리 연구원은 "향후 미국 민주당에서 대통령이 나와서 포용정책 등을 말할 경우, 다른 판단을 할 수도 있다"며 "북측이 트럼프 대통령 다시 협상에 돌입하려는 움직임을 보일 거라고 내다봤다. 

아울러 그는 북미 협상에서 한국 정부의 역할에 대해 "실질적인 진전을 일으키긴 어려울 것"이라며 "미국도 북한도 각자의 입장을 포기하지 않는 상황에서 한국 정부가 중재자·촉진자 역할을 한다는 게 이론적으로 가능할 순 있지만, 현실은 굉장히 어려운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테리 연구원은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모두 하노이 회담이 결렬되면서 체면을 잃은 상황이기 때문에 문재인 대통령이 중재자 역할을 하면서 북미를 한 테이블에 다시 모아 스몰딜이라도 이끌어내는 것이 이미 어려워졌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연합]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