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릉군, 2019년 대한민국 환경대상 자원순환 부문 본상 수상

최주호 기자입력 : 2019-04-23 15:48

울릉군은 23일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 그랜드홀에서 개최된‘제15회 2019 대한민국 환경대상 시상식’에서 자원순환 부문 본상을 수상했다. [사진=울릉군 제공]

경북 울릉군은 23일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 그랜드홀에서 개최된 ‘제15회 2019 대한민국 환경대상 시상식’에서 자원순환 부문 본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올해로 15회를 맞은 대한민국 환경대상은 대한민국친환경대상위원회가 주최하고 환경부와 농림축산식품부, 교육부 등 8개 정부부처가 후원한다.

인간중심 비전과 친환경사회 실현을 목표로 지자체, 공공기관, 기업체, 개인 등 환경을 위해 적극 노력하는 이들을 발굴해 격려하고 환경의 가치를 일깨우며 지속가능한 환경사회로 발전시키기 위해 시행하는 대한민국 환경분야 최고 권위의 상이다.

군은 자원순환체계 구축을 위해 위생매립장, 소각시설, 음식물류폐기물처리시설, 재활용 선별시설을 차례로 완공하였고 재활용품 육지반출사업 추진, 빈병 보증금제도 정착 홍보, 음식물쓰레기 줄이기 홍보 등의 자원순환시책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또한, 관광객 50만 시대에 맞춰 부족한 클린하우스 및 RFID기반 종량기기 추가 설치, 음식물류폐기물처리시설을 확충하고, 직매립 제로화를 위해 전처리(압축, 파쇄) 및 선별시설을 도입하는 등 자원순환 인프라 구축에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클린하우스 및 RFID기반 종량기기를 통한 자발적 쓰레기 감량 및 분리배출을 유도하고 폐건전지 수거, 1회용품 사용 줄이기 캠페인을 전개하는 등 군민 실천에 초점을 두고 소통하고 참여하는 자원순환 시책을 추진해 사람, 자연, 삶이 공존하는 친환경섬 이미지를 만들어 가고 있다.

김병수 군수는“우리나라를 지속가능한 친환경 자원순환 사회로 탈바꿈 하는데 울릉군이 앞장 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군민의 입장에서 소통하며 미래세대를 위한 자원순환 인프라 구축 등 다양한 시책을 지속적으로 펼쳐 나가겠다”고 말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