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아세안 정무, 외교 분야 유력인사 초청 환영 오찬 행사 열어

(부산)이채열 기자입력 : 2019-04-23 15:40
오거돈 시장, "아세안 허브도시 부산을 위한 협력 요청"

부산시 열린행사장에서 아세안 정무, 외교 분야의 유력인사들과 환영 오찬 행사를 열었다.[사진=부산시 제공]


부산시는 23일 정오, 부산시 열린행사장에서 아세안 정무·외교 분야의 유력인사를 초청하여 부산방문 환영 오찬 행사를 열었다.

이번 행사는 한국국제교류재단(KF)의 초청으로 한국을 방문한 아세안 6개국유력인사들을 환영하며 부산과 아세안의 외교·경제·정무 등 분야별 협력관계를 공고히 하기 위해 마련됐다.

방문단은 아리올라 필리핀 외교부차관을 비롯해 릇 까읏 캄보디아 법무부 차관, 응우웬 반 타오 베트남 외교부 경제분야 차관보 및 인도네시아, 미얀마, 태국의 고위 인사 등 총 6명으로 이뤄졌다.

이 자리에서 오 시장은 "부산은 영화, 게임 등 대한민국 문화 산업의 중심지이다. 아세안국가와 문화 교류가 더욱 활발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아세안콘텐츠빌리지를 조성할 계획이며, 관련 내용을 특별정상회의 의제로 제안"했으며, "여기 계신 분들의 많은 관심과 협조 부탁드리며, 부산이 한-아세안 우호 관계 조성에 큰 역할을 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구상을 밝혔다.

특히, 올해 11월 부산에서 열리는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협력방안을 논의하면서, 정상회의를 계기로 신남방정책의 핵심인 '아세안 허브도시 부산'으로 자리매김하겠다는 부산시의 비전을 소개하는 시간도 가졌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이번 정상회의 유치는 부산이 '아세안 허브 도시'로 발돋움하고 정부의 신남방시장 진출과 남북경제협력사업을 선도할 큰 기회"라며, "부산이 한반도와 아세안의 연결 교량이 되어 경제지도를 확장하고 한반도 평화정착에도 크게 기여할 수 있도록 아세안 국가들의 협력을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