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신기술 직업훈련 대폭 확대...융·복합 인재 발굴 본격화

정등용 기자입력 : 2019-04-23 14:46
2022년까지 폴리텍 신기술 훈련 비중 20%로 확대 지역 거점 신기술 훈련기관 확충
정부가 신기술 직업훈련을 대폭 늘려 청년 일자리 창출과 융·복합 인재 발굴에 나서는 등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하기 위한 보폭을 넓히고 있다.

23일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정부 공공훈련기관인 폴리텍은 기존 뿌리·기간산업 위주였던 훈련 직종을 스마트공장 등 혁신성장 8대 핵심 선도 사업 중심으로 바꾼다. 학과도 신설·개편해 지난해 8%였던 신기술 훈련 비중을 오는 2022년까지 20%로 늘릴 계획이다.

신산업분야에서 높은 수준의 직업훈련 기회도 늘린다. 폴리텍 ‘첨단기술 과정(하이테크 과정)’을 확대 운영해 청년층에게 기존 전문기술과정과 차별화 된 직업훈련을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경기도 광명시에는 내년 상반기 중 제2융합기술교육원(가칭)이 추가로 들어선다. 융합기술교육원은 첨단기술 과정 전용 훈련 기관으로 지난 2016년 성남에 문을 연 후 평균 91.4%의 취업률을 기록 중이다.

또한 기존 폴리텍 캠퍼스의 기능을 조정해 지역 거점 신기술 분야 훈련 기관도 늘어난다. ​전주 신기술교육원은 스마트전기에너지와 스마트공장 관련 학과를 새로 만들고, 신산업분야의 교원 역량을 강화하는 연수 기능도 강화한다.

대구 섬유패션캠퍼스는 영남권의 신기술 분야 중점 훈련 기관으로 개편, 스마트팩토리 등 신산업 관련 학과를 이전 배치하고 첨단기술 과정을 새로 만든다.

장신철 직업능력정책국장은 “4차 산업혁명의 진전으로 고용환경의 변화는 직업훈련 분야의 혁신을 요구하고 있다”며 “신기술 역량을 갖춘 미래인재를 양성해 혁신성장을 이끌어가겠다”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