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변의 허니문 여행지 '몰디브'

기수정 기자입력 : 2019-04-23 10:24

[사진=인터파크투어 제공]

전통적인 허니문 휴양지의 인기는 식을 줄을 모른다. 

인터파크투어가 최근 4년 허니문 여행 수요를 분석한 결과 출발 시기는 봄·가을에 집중되던 것에서 사계절 고르게 나타나는 것으로 변화했지만, 예전부터 인기 있었던 허니문 여행지는 여전히 강세를 보였다. 

2016년부터 올해까지 허니문 여행 상품 예약 및 출발 수요를 살펴보면, 2016년에는 가을인 10월(18%), 11월(16%), 봄인 5월(12%)의 비중이 가장 높게 나타난 반면 겨울인 1월(1%), 2월(3%), 여름인 7월(5%)의 비중이 가장 낮았다.

그러나 이듬해부터 점점 격차가 줄어들었고 올해는 월별 큰 차이 없이 고른 비중을 보였다.

실제 올해는 5% 이하의 비중을 나타내는 월 없이 월별 6~10% 대로 고르게 분포했다.

인터파크투어 관계자는 “시기에 상관 없이 원하는 때 식을 올리는 추세이고, 합리적인 비용으로 실속 있는 결혼을 준비하고자 하는 예비부부들이 늘었다”며 “여기에 꼭 성수기에 결혼해야 한다는 인식이 바뀐 점도 영향을 끼쳐 과거 대비 사계절 고른 허니문 수요를 보이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신혼여행지는 전통적인 인기 여행지가 여전히 강세했다.

최근 4년 인기 순위 5위권 이내의 여행지로 몰디브·하와이·푸켓·발리·칸쿤 등이 주를 이룬 것.

올해 허니문 여행지 1위는 몰디브가 차지했다.

몰디브는 아름다운 자연환경과 최고급 리조트를 갖춘 곳으로, 많은 허니무너의 사랑을 받고 있다.

한편 인터파크투어는 올해 웨딩을 준비하는 고객을 위해 오는 27일일과 28일 양일간 전국 웨딩 박람회를 개최, 서울·부산·광주·천안 등 4개 지역에서 동시 진행한다.

이번 박람회는 유명 스튜디오·웨딩드레스·헤어/메이크업·본식사진 관련 다수 업체가 참여하고, 다양한 인터파크투어 허니문 여행상품을 박람회 특가 및 단독 프로모션으로 선보인다.

허니문 예약 고객들을 대상으로 추첨을 통해 무료 숙박권을 제공하고, 인터파크에서 현금처럼 사용 가능한 마일리지 I-POINT도 증정하는 등 다양한 혜택을 마련했다.

박람회 관련 자세한 사항은 인터파크투어 웨딩박람회 페이지를 통해 확인 가능하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