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찾아가는 휴대폰 서비스' 1년간 1500건 완료

김지윤 기자입력 : 2019-04-23 10:00
제품 수리·기능 설명·클리닝 등 제공 사후지원 통해 '믿고 오래쓰는 스마트폰' 만든다
LG전자는 23일 '찾아가는 휴대폰 서비스' 이용 건수가 1년 만에 1500건을 넘어섰다고 밝혔다.

지난해 4월 노약자, 장애인 등 센터를 방문하기 불편한 고객들을 위해 서비스를 시작한 지 1년 만에 이룬 쾌거다. 서비스 기사가 직접 고객을 방문해 제품 수리, 스마트폰 기능 설명, 점검과 클리닝 서비스까지 제공한다. 보증기간 내 수리비와 출장비는 무상이다. 또 LG전자는 당일 수리가 어려운 경우 고객 불편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임대폰도 무상 제공한다.

이 서비스는 LG전자의 '믿고 오래 쓰는 스마트폰' 정책의 일환이다. 스마트폰 교체주기가 길어지는 가운데 고객이 스마트폰을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도록 사후서비스(AS)의 질을 높이자는 취지다. 

이외에도 LG전자는 지난해 4월부터 '소프트웨어(SW) 업그레이드 센터'를 통해 운영체제(OS) 업그레이드, SW 강화, 보안패치 등도 제공하고 있다. 

LG전자 관계자는 "수도권보다는 서비스센터를 찾기 어려운 지방에서 이용률이 높았고, 특히 도서지역 서비스 건수가 전체의 30%가량으로 가장 많았다"며 "고객 밀착형 서비스가 고객들의 만족도를 크게 높여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 11일 경남 창원 소재 마산노인종합복지관에서 고객들이 스마트폰 점검을 받고 있다. [사진=LG전자 제공]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2019년 한·중 우호 노래경연대회-접수:2019년9월10일(화)까지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