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P모건 블록체인 시스템 확대..."금융·핀테크에 도움될 것"

문은주 기자입력 : 2019-04-22 09:34
"75개 은행 참여중인 IIN 활용 확대 방침"
미국 투자은행 JP모건체이스(이하 JP모건)가 자사 블록체인 기반 플랫폼인 은행간 정보 네트워크(IIN)의 활용 범위를 확대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파이낸셜타임스(FT)가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IIN은 국가 간 결제 과정에서 충돌을 최소화하기 위한 시스템이다. 블록체인 기술을 기반으로 각국 은행 간 상호 접근이 가능한 원장 관련 정보를 공유할 수 있게 하는 게 핵심이다.

당초 금융권에서는 블록체인에 대해 냉담한 반응을 보였지만 2017년 IIN이 파일럿 성격으로 소개된 이후 지난해까지 세계 최대 은행 중 75곳이 참여하고 있다. 

블록체인은 가상화폐 거래에서 해킹을 막는 기술로, 관련 거래 내역을 모든 사용자에게 공개하는 게 핵심이다. 네트워크 내 다수 참가자가 승인한 경우에만 편집이 가능한 데이터베이스 형태다. 복잡한 공급망 내에서 관리 절차를 간소화할 수 있고 비용을 절감할 수도 있다는 점에서 호응을 얻고 있다.

보안상 강점 때문에 가상화폐 채굴뿐만 아니라 자동차 산업, 금융과 식품 안전 점검, 물류, 통신 등 활용도가 다양해지고 있다. 미래의 변화를 주도하는 혁신 기술로 평가받는 이유다.

JP모건의 글로벌 결제 책임자인 존 헌터는 "IIN의 개발 작업이 기능 확장 쪽으로 계속 진행되고 있다"며 "거래시 계좌 번호와 정렬 코드, 주소 등에서  오류로 인해 거부될 가능성을 실시간으로 제거하면서 유효한 계좌에서 결제가 이뤄지는지를 확인하는 기능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또 향후 핀테크 기업들이 IIN을 활용할 수 있도록 '응용 프로그램 개발 및 배포'를 위한 샌드 박스를 설정하고 있다고 밝혔다. 3분기에 출시할 예정인 IIN 테스트를 통해 보안 메시징, 문서 파일 전송 및 데이터 모델링과 같은 블록의 구축 기능을 선보일 수 있다는 것이다.

헌터는 "은행은 동일한 인프라를 계속해서 반복해 복제하고 있다"며 "IIN과 함께 유틸리티 유형의 서비스를 배포하지 않을 이유가 없다"며 IIN의 효용성을 강조했다. 
 
 

[사진=로이터·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