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박선영 남편, 외교관에서 SK그룹 임원으로

임애신 기자입력 : 2019-04-20 10:00
외교관인 배우 박선영의 남편이 SK그룹 임원으로 합류한다.

20일 SK에 따르면 김일범 외교부 북미2과장이 최근 사표를 냈으며, SK 수펙스추구협의회 글로벌성장위원회 소속 임원으로 옮길 예정이다.

SK에서 북미 지역 등 글로벌 사업 전략을 담당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김일범 과장은 1999년 외무고시 2부(외국어 능통자 전형)으로 외교부에 들어가 김대중, 노무현, 이명박 대통령의 통역을 맡았다. 최근까지 북미2과에서 미국 의회와 싱크탱크 등을 담당했다.

박선영·김일범 부부는 7년 연애 끝에 지난 2010년 결혼했다.  
 

[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