子 상장하는 母 주가도 괜찮네

이보미 기자입력 : 2019-04-18 00:00

[사진=베트남비즈]

알짜 자회사를 상장시키는 모회사 주가가 나란히 강세라 관심을 가져야 하겠다.

7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SK와 카카오, 서울반도체, 화신테크 4곳이 이런 사례에 해당한다. 제각기 자회사인 SK바이오팜과 카카오페이지, 서울바이오시스, GE가 상장을 추진하고 있다.

카카오 주가는 올해 들어 전날까지 14% 넘게 올랐다. 같은 기간 서울반도체는 5%가량 뛰었다. 화신테크(5%)와 SK(3%)도 나란히 오름세를 탔다.

카카오페이지는 기업공개(IPO) 주관사로 NH투자증권과 KB증권을 선정했다. 업계에서는 카카오페이지 기업가치를 1조원 안팎으로 어림잡고 있다.

서울바이오시스도 얼마 전 상장 주관사 선정을 마쳤다. 회사 관계자는 "연내 주식시장에 입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반도체 측은 서울바이오시스 지분을 62%가량 가지고 있다.

SK바이오팜은 IPO 주관사로 NH투자증권과 한국투자증권을 뽑았다. 이 회사 기업가치는 5조원 안팎으로 추산되고 있다. SK가 보유한 SK바이오팜 주식은 100%에 달한다.

2차전지를 만드는 GE는 SK증권을 상장 주관사로 선정했다. SK증권이 추산하는 기업가치는 1150억원 내외다. 화신테크가 GE 지분을 100% 가지고 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년 한·중 우호 노래경연대회-접수:2019년9월10일(화)까지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