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만금, 전기·자율차 미래 산업기지로 거듭난다

김충범 기자입력 : 2019-04-16 16:00
6개 관계기관 MOU 체결…연구, 시험, 실증 추진 원동력 확보

새만금이 4차 산업혁명과 연계된 전기·자율차 중심 미래 산업기지로 조성될 전망이다.

새만금개발청과 전라북도는 16일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한국교통안전공단, 도로교통공단, 한국국토정보공사(LX)와 함께 '새만금 전기·자율 미래차 메카 조성 및 일자리 창출'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맺었다.

이번 협약은 4차 산업혁명에 기반한 자동차 산업이 전기·자율차로 재편되고 있는 상황에서, 6개 기관이 침체된 지역 경제를 활성화하고 지역 자동차 산업에 새로운 돌파구를 함께 마련하기 위한 차원에서 마련됐다.

새만금개발청과 전라북도는 자율주행 차량 테스트 베드 구축을 통해 새만금 지역을 첨단 교통수단 실증단지로 조성하고, 미래 스마트 도시로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다.

테스트 베드는 이달 말 준공을 앞둔 새만금 주행 시험장(전북 군산시 옥구읍 소재)을 1단계로, 2단계 새만금 방조제 하부 수변도로 구간, 3단계 새만금 사업지역 내 실 도로 구간 등에 차례로 구축될 예정이다.

또 '상용차 산업 혁신성장 및 미래형 산업 생태계 구축 사업'의 예비타당성조사 면제로 내년부터 새만금 산업단지에 상용차 군집·자율주행 연구개발에 필요한 코랩(Co-Lab) 센터 및 테크 비즈센터가 조성되고, 투자혜택 등 정책지원과 규제자유특구 지정 등도 추진된다.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은 전기·자율 미래차의 고도화된 라이더 센서, 완성차 등 중소벤처기업 투자유치와 입주를 위한 정책자금 지원, 기업진단, 컨설팅 등을 통해 새만금 등 전북지역 고용창출을 위해 힘을 모은다.

한국교통안전공단, 도로교통공단, LX는 자율주행차와 관련한 연구개발과 기술지원을 통해 각종 자율주행 테스트 베드 조성 사업에 참여키로 했다.

테스트 베드의 전반적 설계와 기술공유를 지원하고, 새만금 지역의 고정밀 지도와 공간정보 플랫폼 구축 등 협력을 통해 미래차 산업 생태계 조성에 힘을 보탤 계획이다.

이번 협약을 시작으로 새만금은 자율주행을 위한 단계별 테스트베드 구축은 물론, 관련 자동차 기업들을 클러스터화해 전북의 핵심 주력인 자동차 산업을 되살리는 출발선에 서게 됐다.

김현숙 새만금개발청장은 "새만금 지역이 미래차 전진기지로서 각종 연구와 시험, 실증을 추진할 수 있는 원동력을 확보했다"며 "6개 관계기관이 역량을 모아 새만금을 국내 최고의 전기·자율차 메카로 조성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