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정페이 "트럼프, 화웨이 본사 와보라"…통신장비 보안문제 일축

베이징=이재호 특파원입력 : 2019-04-15 16:15
통신장비 '백도어' 설치 절대 없을 것 화웨이 공격 "좋은 광고", 외자 떠난다 기술 갖춘 美, 소비 시장 中 협력해야

[사진=CNBC 화면 캡처 ]


런정페이(任正非) 화웨이 창업주 겸 회장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화웨이 본사 방문을 권했다.

화웨이 통신장비에 정보를 빼돌리는 '백도어'가 설치돼 있다는 주장에 반박하는 과정에서 나온 말이다.

또 미국이 화웨이를 공격하듯 다른 국가와 기업에 위협을 가한다면 외국자본이 미국을 떠나게 될 것이라고 일침을 가했다.

런정페이 회장은 14일(현지시간) 미국 CNBC와의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미국 정부 관리들이 광둥성 선전에 있는 화웨이 본사를 방문한다면 환영할 것"이라고 밝혔다.

런 회장은 "우리는 백도어를 설치하라는 어떤 지시도 따르지 않을 것"이라며 "(그런 일은) 절대 발생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미국 의회는 지난 2012년 발표한 보고서에서 화웨이가 백도어를 설치한 통신장비로 스파이 활동을 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트럼프 대통령도 수차례에 걸쳐 화웨이 장비의 보안 문제가 심각하다고 주장해 왔다.

런 회장은 "미국이 (화웨이 장비의 안전 문제를) 호소하는 것은 많은 이들의 주목을 끈다"며 "이는 훌륭한 광고"라고 비꼬았다.

그는 "(미국처럼) 강대국이 화웨이 같은 작은 기업을 무서워한다면 다른 나라들은 '너희들의 제품이 너무 좋아 미국이 겁먹었다. 우리는 테스트도 필요 없이 너희 제품을 사겠다'고 말할 것"이라며 "이는 석유 매장량이 풍부한 돈 많은 나라들이 우리 제품을 사는 이유"라고 말했다.

런 회장은 트럼트 대통령이 중국 등 다른 국가 및 기업에 대한 적대적 태도를 지속한다면 많은 외국인 투자자들이 미국을 떠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트럼트 대통령이 계속 다른 나라와 기업을 위협하고 사람들을 마음대로 구속한다면 누가 미국에 투자하는 위험을 감수하겠는가"라고 반문한 뒤 "모두 (미국에서) 곤경에 처할까봐 두려워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런 회장은 트럼트 대통령의 감세 정책이 기업과 증시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하면서도 "아무도 미국에 투자하지 않는다면 부족한 세수를 어떻게 충당할 것인가. 미국 정부는 재정적자 문제를 해결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은 감세 이후 다른 국가에 대해 보다 우호적인 태도를 취해야 모든 사람이 미국을 좋은 투자처로 믿게 될 것"이라며 "미국은 위대한 기술과 숙련된 노동력, 경제 역량을 갖춘 만큼 폭력으로 세계를 정복할 필요가 없다"고 덧붙였다.

미·중 관계에 대해서는 무역전쟁 대신 협력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런 회장은 "미국은 경제 대국으로 많은 고품질 제품을 제공할 수 있으며 중국은 13억명의 소비자를 보유하고 있다"며 "미국은 중국 시장이 필요하고 중국도 미국의 기술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그는 "두 나라가 협력해야 글로벌 경제를 곤경에서 구해 낼 두 열차를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